'민들레트리오', 싱글 '외출하는 날' 공개

시니어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노년반격 2017>통해 발표

▲디지털 싱글 앨범 <노년반격 2017>(나우 프로젝트 제공)
▲디지털 싱글 앨범 <노년반격 2017>(나우 프로젝트 제공)

시니어 뮤지션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프로젝트인 ‘노년반격(老年反擊)’이 4월 22일 디지털 싱글 앨범 <노년반격 2017>을 발표한다.

나우(NOW)프로젝트는 공동 음악 창작 과정을 통해 사회 문제를 들여다보고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어 가자는 지역사회 협업 프로젝트이다. 2015년 장애 인식 개선을 시작으로 2016년에는 시니어 뮤지션과 노래를 만들며 새로운 시니어 모델상을 제시하는 노년반격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지난해 노년반격 시즌2에선 ‘실버그래스’와 ‘바야흐로’가 발굴됐었다.

지난 1월부터 지원자를 모집한 노년반격 시즌2는 심층면접을 통해 ‘민들레트리오’를 선발했다. 이유진(보컬, 리드기타), 이수정(보컬, 키보드), 반보영(보컬, 기타, 젬베, 멜로디언)으로 구성된 ‘민들레트리오’는 여성 3인조의 아마추어 포크 밴드이다.

노년반격의 총괄 감독인 가수 이한철과 민들레트리오가 공동 창작한 ‘외출하는 날’은 이한철이 쓴 멜로디에 민들레트리오의 이야기를 붙여 완성됐다. 평범한 일상에 녹아들어 꿈꾸던 일을 접어두어야 했던 순간들로부터 외출하는 내용의 노래인 ‘외출하는 날’은 유려한 멜로디와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끄는 가사가 특징이다. 지난해부터 노년반격을 함께 주최해온 이한철은 “‘외출하는 날’ 노래의 내용처럼 이번 음원 발매와 더불어 민들레트리오의 활발한 음악적 외출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년반격 2017> 디지털 싱글 앨범은 4월 22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어 5월 11일에는 홍대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공연을 앞두고 있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