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를 괴롭히는 ‘검버섯과 잡티’

"노화 늦추려면 자외선 차단제가 최선"

큰딸의 결혼을 앞두고 있는 A씨는 요즘 거울을 보면 한숨이 나온다. 딸아이와 버진로드에 설 때 멋진 아빠이고 싶은데, 새삼 거울을 보니 기대와 달리 영락없는 노인의 모습이기 때문이다. 주름이야 세월이 만들어낸 흔적이고 훈장이라 생각하면 그만이지만, 군데군데 피어난 저승꽃은 정말 보기 싫다. 시니어들은 이런 고민을 자주 하게 된다. 특히 화장을 거의 하지 않는 남성들은 깨끗한 피부에 대한 동경만 있지 어떻게 관리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할지 잘 모른다. 물론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대한미용성형레이저의학회 윤정현 회장(尹晸鉉·47)(연세팜스클리닉)과 함께 시니어를 위협하는 피부질환에 대해 알아봤다.


나이가 들면서 겪는 피부 변화는 크게 두 가지다. 의료계에서는 내인성 요인에 의한 변화와 외인성 요인에 의한 노화로 구분한다. 내인성 요인은 말 그대로 타고난 유전적인 피부 노화를 말하는 것이고 외인성 요인에 의한 것은 자외선에 의한 광노화가 대표적이다. 몸의 대사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활성산소라디칼은 체내에 누적되면서 피부에 악영향을 끼친다. 노화로 인한 가장 큰 변화는 피부가 얇아지고 탄력이 떨어지는 것이고 이로 인해 주름도 생기고, 피부 처짐도 생기고, 상처도 쉽게 입는다. 색소를 담당하는 멜라닌 세포가 줄면서 자외선에 대한 보호기능도 떨어진다. 진피의 두께도 20% 정도 줄어들어 피부가 얇아지고 혈류량도 줄어 창백해보이게 된다. 탄력섬유 성분이 감소되어 조직의 탄성이 떨어지고 이로 인해 외부 충격에 견디는 힘이 약해져 멍도 잘 든다.


얇아지는 피부, 피부가 늙는다는 신호

피부에 원치 않는 외적인 변화, 특히 점처럼 보이는 잡티가 보인다면 광노화로 인한 질환일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의학계에서는 대부분의 피부노화로 발생하는 심미적 혹은 의학적 질환의 원인으로 자외선을 꼽는다. 광노화의 원인은 간단하다. 피부가 자외선에 많이 노출될수록 노화가 빨리 일어난다. 자외선은 파장에 따라 UVA, UVB, UVC로 구분하는데 광노화는 UVA, UVB 두 가지 자외선의 영향을 모두 받는다. 결국 햇볕을 피하는 것이 상책이다.

시니어 입장에선 억울할 수 있다. 검게 그을린 피부는 가족을 위해, 회사와 나라를 위해 땀 흘려 일하던 시절의 훈장 같은 것이었다. 피부관리 같은 건 신경 쓰지 않고 일에만 전념했다는 증표이기도 했다. 그런데 세월이 지나 되레 피부가 늙는 원인이었다니 답답할 노릇이다.

광노화를 통해 나타나는 가장 대표적인 질환은 잡티(흑자증)와 검버섯이다. 그저 검은 얼룩처럼 보이지만 생성되는 과정은 완전히 다르다고 윤 회장은 설명한다.

“우리가 잡티라고 부르는 흑자와 검버섯은 완전히 달라요. 잡티는 피부의 색소세포가 색소를 과다하게 만들어 표피에 색소가 침착된 것이에요. 쉽게 말하면 피부 표면에 갈색 물감이 자리 잡은 셈이죠. 이에 반해 검버섯은 일종의 양성 종양이에요. 그냥 놔두면 점점 두꺼워지고 자라는 특징이 있어요. 손으로 만져진다면 검버섯으로 생각해도 돼요.”

물론 이외에도 피부에 흔적을 남기는 질환은 셀 수없이 많다. 따라서 피부과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는 것이 제일 정확하다. 경험 많은 전문의는 육안으로만 확인해도 대부분 그 자리에서 진단을 할 수 있다.

“피부과 의사들끼리는 딱 봐서 모르면 모르는 것이라고 농담하듯 말해요. 아무리 비슷해 보여도 그만큼 잘 구분해낼 수 있다는 의미이겠지요. 의사가 구분 못하는 것은 희귀한 질환이라는 얘기입니다. 예를 들어 흑색종 같은 피부암은 검은 점과 비슷해 보여도 경계가 지저분하고 불규칙한 특징이 있습니다. 일반인 눈에는 그게 그거인 것처럼 보이겠지만 말이죠.”


태양을 피해야 하는 이유

원인과 예방법에도 두 가지 질환 사이에는 차이점이 있다. 검버섯은 광노화와 관련이 있다는 의심이 있지만 정확히 밝혀진 원인은 없다. 또 가족력이 있거나 우성유전되는 양상을 보이기도 한다. 표피성장인자와 관련이 있다는 이론도 있다. 이렇게 정확한 원인을 밝힐 수 없다 보니 예방법도 확실치 않다.

이에 반해 잡티(일광 흑자)는 확실한 예방법이 있다. 잡티의 상당수는 일광 흑자가 차지하는데 자외선 차단으로 상당 부분 예방할 수 있다.

“광노화를 예방하려면 태양을 피하는 방법밖에 없어요. 그렇다고 햇볕을 안 보고 살 순 없으니까 차선으로 선택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선크림과 보습제를 권합니다. 나이가 들면 피부가 얇아져 햇볕에 더욱 약해지기 때문에 자외선 차단제와 보습제는 반드시 발라줘야 합니다.”

특히 중년 남성들은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면 피부가 하얗게 되거나 특유의 끈적임이 싫어 사용을 꺼리는 경우가 많은데, 옛날 얘기다. 대부분의 화장품 브랜드에선 대표적인 남성용 자외선 차단제를 한두 가지 정도는 출시하고 있다. 기능적으로도 개선돼 끈적임도 없고 피부에 잘 스며든다. 예전 제품들처럼 마구 얼굴을 비비며 귀찮아할 필요도 없다. 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저가 브랜드에서도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어 금전적인 부담도 적다.

▲윤정현 회장은 피부병도 다른 질환과 마찬가지로 예방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브라보마이라이프DB)
▲윤정현 회장은 피부병도 다른 질환과 마찬가지로 예방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브라보마이라이프DB)

노화 막으려면 항산화 식품 먹자

치료는 잡티와 검버섯 모두 레이저를 이용하는 치료가 일반적이다. 검버섯은 냉동치료나 화학박피술이 사용되기도 하고, 잡티는 박피술로 치료하기도 하지만 최근에는 피부용 레이저가 다양하게 개발돼 치료에 널리 쓰인다. 검버섯은 치료하면 재발이 거의 없지만, 잡티는 재발이 일어나는 경우가 잦다. 근래에는 잡티 제거시 회복 기간을 단축시키고 재발 방지를 위해 색소를 깨뜨려 체내에서 흡수시키는 토닝 치료 기법이 같이 사용되는데 그중 가장 최근에 개발되어 상용화되기 시작한 피코(pico) 레이저를 이용한 치료가 부각되고 있다.

환자가 치료에 대해 주의해야 할 부분은 치료 방법보다는 치료 시기라고 윤 회장은 조언한다.

“의료 현장에서 만나는 환자 중 상당수는 너무 많이 진행된 상태에서 찾아옵니다. 아무래도 피부가 직접적인 고통을 유발하진 않으니까요. 그러다 외적으로 도저히 못 견디는 상황이 되면 찾아와서 큰 것만이라도 없애달라 하십니다. 이런 분들을 보면 많이 안타까워요. 좀 더 일찍 심하지 않을 때 치료를 한다면 치료 과정도 더 간단하고 경제적으로도 부담이 적거든요.”

윤 원장은 간혹 민간요법으로 치료를 시도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병을 되레 키우는 길이라고 경고한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빙초산을 이용한 치료 시도다. 빙초산을 밀가루에 넣고 개어 환부에 붙여 조직을 괴사시키는 방법인데, 농도와 접촉시간이 문제가 돼 대부분 흉터나 색소침착과 같은 후유증을 남긴다. 얼굴을 걸고 하는 도박인 셈이다. 또 미백크림과 특수 마스크팩 같은 기능성 화장품도 잘못 썼다가는 화를 부른다고 윤 회장은 경고한다.

“대부분 피부 상태를 고려하여 사용해야 하고 사용 방법과 기간도 제품에 따라 차이가 있어요. 그런데 좋다고 무조건 쓰는 사람들이 많아요. 그러다 문제를 일으키는 거죠. 피부 상태를 살피지 않고 사용하면 피부자극이 일어나기도 하고 자극을 받은 피부는 햇빛에 반응해 갈색증 같은 합병증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기능성 화장품을 쓸 때는 사용법을 반드시 읽어보고, 전문의와 상담한 후에 사용하시는 것이 좋아요.”

자외선차단제 외에 피부노화를 늦춰주는 다른 방법은 없을까. 윤 회장은 채소나 과일을 많이 먹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앞서 언급한 피부노화의 원인 물질인 활성산소라디칼 분해에 항산화물질이 도움이 되는데 석류, 구기자 같은 열매에 많이 들어 있다. 또 칡에도 많이 포함돼 있다고 알려져 있다. 콩이나 토마토, 각종 베리류 등은 더 설명할 필요도 없다. 윤 회장은 시중 약국에서 건강보조제로 대중화된 항산화 영양제를 사 먹어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