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티브 시니어를 위한 청바지 패션

[패션 스타일]

2017-09-04 20:33 | 김민정 프리랜서 패션에디터 bravo@etoday.co.kr

청춘이란 꼬리표 때문에 중년들에게는 어색하고 불편했던 청바지. 하지만 청바지는 스타일링 회춘을 위한 필수 품목이다.

<청바지 인류학>(다니엘 밀러·소피 우드워드 지음)이란 책에는 청바지에 관한 흥미로운 통계가 나온다. 이 책의 저자들은 전 세계 대도시를 갈 때마다 무작위로 지나가는 사람 100명의 옷차림을 관찰했고, 그 결과 절반 이상의 사람이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는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또 대부분의 사람이 일주일에 평균 3.2일꼴로 청바지를 입는다는 결과도 있다. 인종과 지역을 불문하고 청바지가 이토록 사랑받는 이유는 청바지가 한마디로 규정할 수 없는 수많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입는 사람 의도에 따라 각각 다른 모습으로 포장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린 청바지를 ‘가장 정치적인 옷’이라고도 부른다. 때때로 딱딱한 이미지를 벗기 위해 정치인이나 기업인이 청바지에 셔츠를 입고 나오는 것 역시 청바지가 가진 상징성 때문이다. 하지만 중년들에게 청바지는 가깝고도 멀다. 청바지에 늘 붙는 꼬리표, ‘청춘’이란 두 글자 때문이다.

“왜 청바지를 안 입냐?”고 물으면 백이면 백 “너무 어려 보여서”라는 대답을 한다. 넝마처럼 너덜너덜한 청바지부터, 하지정맥류를 유발하는 스키니 진, 엉덩이를 반쯤 드러내는 핫팬츠 등 요즘 청바지는 젊은이들에게 포커싱되어 있다. 그렇다고 포기하기에는 청바지가 가진 장점이 너무 많다. 특히 편안함(실제 느낌이든, 이미지이든)을 포기할 수 없다.

중년 여성의 몸과 청바지가 멀어지기 시작한 건 극단적인 디자인 탓이 크다. 중년 여성이 청바지를 고를 때는 딱 세 가지를 염두에 두면 좋다. 몸매를 커버할 핏, 적당한 밑위길이, 그리고 뒷주머니 디자인! 청바지는 한 번 사두면 길게는 10년 가까이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이다. 그러므로 유행을 타는 핏보다는 스트레이트 같은 클래식한 디자인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리바이스나 아페쎄 같은 전통적인 데님 브랜드에서 클래식 라인을 고른다면 핏이나 밑위길이에 대한 걱정은 덜어낼 수 있다. 세월의 흔적이 가장 잘 드러나는 엉덩이를 커버해줄 수 있는 뒷주머니 모양 역시 중요하다. 주머니의 착시 효과는 바람 빠진 풍선 같은 엉덩이도 달라 보이게 만든다. 너무 작은 사이즈의 주머니는 엉덩이를 크게 보이게 할 수 있으니 피하는 것이 좋고, 장식이 과한 주머니 역시 시선을 끌게 하므로 주의하는 게 좋다.

편하다는 이유로 제깅스라 불리는 레깅스 스타일의 탄성이 좋은 청바지를 고를 경우 우둔한 상체를 더욱 돋보이게 할 수도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청바지 스타일링 법이 궁금하다면 일본의 스타일리스트 이누바시리 히사노의 조언도 참고할 만하다. “나이 든 여성이라면 더 이상 청바지에 스니커즈를 매치하지 맙시다. 청바지에 스니커즈란 캐주얼한 패션의 정석이겠지만, 그것은 젊은 사람들에게 넘겨주고, 로퍼 같은 가죽 소재의 슈즈를 매치하세요.”

평생 양복만 입고 살아온 남자들에게 청바지는 더욱 낯설다. 어떤 신발을 신어야 할지, 벨트는 어떤 걸 골라야 할지, 셔츠는 넣어서 입는 게 좋은지 빼서 입는 게 좋은지 등등 구색을 맞추기가 어렵기만 하다. 청바지의 편안함은 누리고 싶지만, 그렇다고 카우보이처럼 터프한 데님 룩은 싫은 남자들에게 유럽 남자들의 데님 사용법은 큰 도움을 준다. 그들은 50여 년 전, 전통과 편안함 사이에서 타협점을 찾았다. 즉 재킷에 캐주얼하지만 시크한 구두를 신고 잘 재단된 청바지를 매치한다.

▲앤디 워홀은 마치 몸에 맞춰 재단한 듯 딱 맞는 청바지를 즐겨 입었다
▲앤디 워홀은 마치 몸에 맞춰 재단한 듯 딱 맞는 청바지를 즐겨 입었다

이 패션을 가장 잘 즐긴 사람은 예술가 앤디 워홀이다. 오죽하면 이 룩을 ‘워홀 룩’이라고 불렀겠는가. 앤디 워홀은 마치 몸에 맞춰 재단한 듯 딱 맞는 청바지를 즐겨 입었다. 허벅지에서부터 발목까지 여유롭게 떨어지는 핏인데(남자들에게 절대 권하고 싶지 않은 건 부츠 컷이다. 분명 그 바지를 입으면 앞코가 뾰족한 구두가 신고 싶어질 테고, 자연히 당신의 태도는 불량스러워질 거다) 자연스럽게 물이 빠진 무릎이나 주머니 부위가 자연스러웠다.

그와 같은 ‘인생 청바지’를 찾는다면, 이미 물이 빠져 있는 하늘색 청바지보다는 짙은 컬러(생지 데님)의 청바지를 사서 자연스럽게 물이 빠지게 하자. 자연스러운 사용감이야말로 청바지를 멋지게 만드는 포인트다. 앤디 워홀은 여기에 화이트 셔츠, 블랙 재킷, 체크 무늬 타이는 기본이었고, 겨울에는 블랙 터틀넥을 매치했다. 도톰한 양말이나 브라운 슈즈로 포인트를 주기도 했다. 머리가 하얗고, 그다지 크지 않은 키. 솔직히 조금 못난 그였지만 이 룩만큼은 앤디 워홀을 스타일리시하게 만들어줬다. 이번 가을, 당신도 스타일 회춘을 원한다면 청바지 사냥에 나서보는 건 어떨까.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