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의 전기 절약

▲소켓에 간편하게 꼽는 LED등으로 교체해도 6분의 1의 절감효과가 있다(조왕래 동년기자)
▲소켓에 간편하게 꼽는 LED등으로 교체해도 6분의 1의 절감효과가 있다(조왕래 동년기자)
지난 여름 열대야는 대단했다. 에어컨을 밤낮으로 틀고 살아야 했다. 아차! 전력요금하고 에어컨을 끄고 선풍기를 방마다 틀었더니 선풍기 자체 열에 의해 더운 바람이 나올 정도였다. 가정의 전력요금은 누진제 영향으로 많이 쓰면 쓸수록 단가요금이 높아진다. 앞으로 원자력 발전소를 줄이고 신재생 발전소로 대체한다고 하지만 이는 곧 전력요금인상을 불러오는 것은 자명하다. 이를 막으려면 가정에서는 절약밖에는 묘수가 없다.     

전기절약을 위해 정부당국에서 하는 방법으로 전기요금을 비싸게 하여 소비자가 스스로 알아서 덜 쓰게 하는 방법이다. 이것이 바로 누진제의 기본개념이다. 또한 법으로 강제적으로 못쓰게 하는 것이다. 전기가 한참 부족할 때에는 네온사인을 못 켜게 하고 냉방기를 28도 이상이여야 가동하도록 하고 최근에는 에어컨 켜는 상점은 출입문을 열어둔 채 영업을 하지 못하게 하는 등 제도를 통해 단속하는 방법이다. 

 다음으로 민간차원에서 똑같은 성능을 발휘하면서도 전력사용량은 적은 고효율기기를 제조업체에서 만들어 내는 방법이 있다. 예전의 냉장고나 에어컨에 비하면 신형 가전제품은 확실히 소비전력이 적다. 오래된 가전제품이 있다면 고효율 가전제품으로 교체를 고려해 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정부에서 권장하는 태양광 발전이나 지하수를 이용하는 지열발전이 있는데 초기비용이 많이 들고 건물의 구조나 면적에 따라 불가능한 경우도 많다.

가정집의 전기절약을 위한 방법으로 귀에 익을 것들을 상기해보면 한집 한등 끄기 운동도 있었고, 텔레비전 등 가전제품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대기전력을 없애기 위해 플러그를 뽑으라고 했다. 또 세탁할 때는 세탁물을 모아서 한번 에 하자는 운동도 있었고 필요한 TV방송만 보고 시계대용으로 텔레비전을 커놓지 말자는 말도 있었다. 하지만 실제 절약 효과는 별로였다고 본다. 마른수건을 또 짜는 분위 조성에는 성공했어도 대다수 서민들은 그렇게 절약하고 살고 있었기 때문이다. 더 이상 절약하기가 어려웠다.     

우리 집은 무더위로 에어컨을 많이 사용했는데도 작년과 비슷하게 전기 요금을 냈는데 크게 두 가지 방법이 효과를 봤다. 첫째는 냉장고, 김치냉장고, 텔레비전, 컴퓨터 등 전력사용기기를 청소했다 특히 열이 나는 발열부분에 먼지를 말끔히 닦아내서 효율을 올렸다. 모든 전기제품의 수명과 효율은 발열이 좌우한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니다. 열을 내리는 방법은 주위 공기에 의해 자연히 식도록 하는 자연 순환방식과 강제로 휀을 돌려 바람을 보내는 강제송풍방식이 있다. 다음으로 물로 식히는 수냉식과 기름으로 식히는 유입식이 있는데 휀으로 공기를 순환시켜 식히는 방법이 대부분이다. 가전제품의 냉각계통을 잘 알아서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야 한다. 

 

▲식탁 등을 LED등으로 교체했다. 색깔의 선택이 중요하다(조왕래 동년기자)
▲식탁 등을 LED등으로 교체했다. 색깔의 선택이 중요하다(조왕래 동년기자)

두 번째 전구를 전부 LED 등으로 교체했다. LED자체의 가격은 비싸지 않는데 조명기구 값이 비싸다, 내가 잘 아는 LED부품 취급업소에 우리 집 등 기구를 몽땅 뜯어가서 외부 조명기구(CASE)는 그대로 살려서 사용하여 비용이 거의 들지 않았다. 식탁 위 전구형 LED등만 시장에서 6천원 주고 100W밝기와 맞먹는 12W LED 등을 샀다. 시장조사를 해보니 LED등이 값이 많이 내렸다. 이런 노력으로 월 50KW는 절약한 것 같다. 절약이란 사용해야 하는 것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아니고 허비 되고 있는 곳을 찾아서 효율적으로 개선하면 적어도 10%는 절약할 수 있다.  

▲사용하던 형광등기구에 LED 등을 부착했다  LED소자가 보인다(조왕래 동년기자)
▲사용하던 형광등기구에 LED 등을 부착했다  LED소자가 보인다(조왕래 동년기자)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