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관절, 척추에도 영향

[건강 기획] 가을철 족저근막염 초기에 잡아야 고생 안 한다

선선한 가을이 되면서 조깅이나 등산 등 야외활동이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야외활동 후 다음 날 아침 발바닥에 찌릿한 통증을 느낄 때가 있다. 며칠이 지나도 통증이 계속된다면 ‘족저근막염’을 의심해야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최근 1년 동안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족저근막염 환자 수가 처음으로 20만 명을 넘어섰다. 딱딱한 신발을 자주 신거나 평소 운동을 하지 않던 사람이 갑자기 많이 걸었을 때 발생하기 쉬운 족저근막염.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철에 주의해야 할 족저근막염의 증상과 예방법을 알아봤다.

▲우신향한의원 박재철 과장(이학명)
▲우신향한의원 박재철 과장(이학명)

족저근막염 발생 원인은 무엇인가요?

족저근막은 뒤꿈치부터 발바닥 전체를 둘러싼 단단한 섬유막을 말하는데, 평소에 발의 정상 아치를 유지해주고 체중 부하 상태에서 발을 올리는 데 도움을 줍니다. 신체활동 시 발생하는 충격을 흡수하고 발바닥을 보호해주는 중요한 역할 부위가 족저근막입니다. 지지구조인 근막에 무리가 오면서 염증이 생기거나 짧아지면서 통증이 발생하는 증상을 족저근막염이라고 합니다. 안 하던 운동을 해서 무리를 준다든지 오래 서 있거나 딱딱한 신발이나 하이힐을 신고 오래 걸으면 근막에 무리가 올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에게 주로 발생하나요? 가을철에 환자가 더 많은 편인가요?

중년 여성에게 가장 많고 여성이 남성보다 많습니다. 중년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여성호르몬에 변화가 생겨 두꺼웠던 지방층이 얇아지면서 발바닥에 있는 지방층이 쿠션역할을 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가을철에 특히 환자가 많이 생기는 이유는 족저근막에 무리를 주는 야외활동을 많이 하는 계절이라서 그럽니다. 특히 등산을 할 때는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많아 근막이 자극을 많이 받습니다. 가벼운 러닝이나 파워워킹도 체중의 80%에 달하는 하중이 발에 가해지기 때문에 발바닥에 통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골프를 할 때도 적게는 4km에서 많게는 10km까지 걷게 되는데 이 경우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기거나 부분 파열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족저근막염의 대표적 증상은 무엇인가요?

가장 대표적인 증상은 아침에 일어났을 때 느껴지는 통증입니다. 특히 야외활동을 한 다음 날 아침 얼마 걷지도 않았는데 발꿈치 안쪽으로 찌릿한 통증이 발생합니다. 근막염 초기에는 이런 증상이 생활하면서 완화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얼마 후 같은 증상이 반복되어 나타나곤 합니다. 족저근막염은 재발이 잘되는 병이라서 초기에 잡는 것이 중요합니다.


척추질환과도 관계가 있나요?

네, 고관절, 척추와도 관계가 있습니다. 통증이 오면 안 아픈 자세로 걸으려 하니 척추협착증하고도 연결이 되는 거죠. 평발인 사람과도 연결고리가 있습니다. 평발은 아치를 이루는 구조가 낮기 때문에 근막이 해야 할 역할이 많습니다.


초기에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족저근막염 초기라면 진통소염제를 복용하고 통증이 줄어든 후 발바닥과 발목, 종아리 스트레칭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병원을 찾아 해결하는 것이 훨씬 빠릅니다. 초기에 병원에서 추천하는 간단한 스트레칭이나 마사지, 찜질 등으로 통증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신발 특수 깔창으로도 치료할 수 있습니다. 심한 경우에는 추가적인 약물치료, 물리치료, 체외충격파치료, 주사치료 등을 하게 됩니다.


체외충격파치료는 무엇인가요?

체외충격파치료는 체외에서 발생한 충격파 에너지를 이용해, 족저근막의 세포를 자극해 활성화시키는 방법입니다. 충격파 에너지가 반복적으로 가해지면 족저근막의 세포들이 활성화되어 혈관을 끌어들이고, 혈류공급이 증가되면 조직의 치유를 도와 재생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염증 치료 효과가 뛰어나고 빠른 시간 내에 통증이 완화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심해지면 어떤 치료를 받게 되나요?

압통이 있는지, 발목을 젖혀보고 환자에게 오는 통증이 있는지 진단하고, 골극이 생겼는지도 살핍니다. 뼈의 변화가 없다면 보전적 치료를 하게 됩니다. 보전적 치료는 2~3주 통원치료하면 증상이 많이 호전됩니다. 주로 저주파치료, 물리치료를 하게 됩니다. 심할 경우 수술도 하는데 수술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수술할 경우 어떤 수술을 하게 되나요?

최근 내시경수술로 절개를 하지 않아 수술 후 통증이나 입원 부담에서 자유로워졌어요. 내시경수술은 내시경이라는 특수 카메라를 통해 하는 수술입니다. 주변 조직이나 신경손상 위험성이 크게 감소했고 높은 치료 성공률을 자랑합니다.


족저근막염을 예방하는 방법은?

딱딱한 신발을 신거나 맨발로 다니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발목을 위아래로 젖혀주면서 스트레칭을 하고 발바닥을 마사지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간단하게 실천할 수 있는 발 마사지 방법은 골프공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골프공을 발바닥 밑에 놓고 발가락 뒤쪽부터 뒤꿈치까지 공을 누르며 천천히 움직이면 됩니다. 강도는 발바닥 근육에 적당히 자극이 가는 정도로 해주고 1세트에 10회씩 2~3세트를 반복해 마사지하면 발의 피로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됩니다. 발목에 도움이 되는 뒤꿈치 쿠션이 들어가는 특수 깔창도 있습니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