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병 전문가가 말하는 걷는 여행법, 김종우 교수 <마흔 넘어 걷기 여행> 출간

▲김종우 교수
▲김종우 교수
한의학계에서 화병 권위자로 알려진 강동경희대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 김종우 교수가 여행에 관한 책을 출간했다.

김 교수가 집필한 책의 제목은 <마흔 넘어 걷기 여행>. 제목 그대로 걷기 여행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들을 소개하고 있다. 김 교수는 심장병이 있음에도 히말라야에서 고도 3000m 고지 등반에 성공한 이후 걷기 여행에 매료됐다고 말한다. 이후 그는 스페인 산티아고, 이탈리아 아말피와 돌로미티 등 세계 트레킹 명소를 누볐다.

김 교수는 이 과정에서 걷기 여행이 몸과 마음을 얼마나 건강하게 만들어 주는지, 중년기의 변화를 극복하는 방법 등을 소개하고 있다. 또한, 오래 걸어도 지치지 않는 걷기 자세, 장거리 트레킹을 위한 걷기 기술,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위해 챙겨야 하는 것 등에 대해서도 알려준다.

특히 김 교수는 명상에 관해 설명하는 데 많은 페이지를 할애했는데, 어지러운 마음을 비우고 자신의 내면을 마주 보는 걷기 명상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먹기 명상, 새벽 명상, 대화 명상 등 여행지에서 활용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명상법도 담고 있다.

김종우 교수는 한국인의 화와 스트레스에 관한 연구를 <홧병>, <화병으로부터의 해방>, <화병 100분 100답> 등의 저서로 소개했었다. 또한, <마음의 병 한방으로 다스린다>, <마음을 치유하는 한의학 정신요법>, <기와 함께하는 15분 명상> 등의 책을 출간한 바 있다.

김종우 교수는 “큰 변화를 겪는 중년의 시기에 걷기여행을 통해 삶의 의미를 긍정적으로 되새기고 앞으로 다가오는 삶을 좀 더 여유롭고 지혜롭게 헤쳐나가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