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5. 25 (월)

좋은 습관을 만들자

기사입력 2018-03-08 13:45:41기사수정 2018-03-08 13:45
  • 인쇄하기

[동년기자 페이지] 늙지 않기 위한 습관

요즘 전철이나 버스를 타면 예전 같지 않은 매너 때문에 마음 상해하는 분이 많을 것이다. 우리 세대가 학생일 때는, 어른이 차에 타면 벌떡 일어나 자리를 양보하는 게 당연한 일이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요즘은 이런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다. 누가 앞에 있든 스마트폰에 빠져 자리 양보할 기색을 보이지 않는다. 동방예의지국의 오랜 전통이 불과 수십 년 사이에 이렇게 무너진 이유는 무엇일까? 누구를 탓할 수도 원망할 수도 없다. 참 난감한 일이다. 기왕 이렇게 된 바에야 생각을 바꾸는 수밖에 없다.

대기업 삼미그룹 부회장으로 있다가 호텔 웨이터로 변신해 세간에 화제를 모은 서상록 씨의 강연을 들을 기회가 있었다. 당시 연세가 칠십 정도였다. 그는 친구들 모임에 가면 잘 걷지도 못하고 몸이 불편한 친구가 많은데 자신은 아직 꼿꼿하다면서 그 비결을 알려줬다.

“전철을 탔을 때 나는 절대 자리에 앉으려 하지도 않고 젊은이들이 예의가 없다 욕하지도 않는다. 건강을 위해 서 있는 것이 훨씬 낫다.”

공감 가는 말이다. 그 말을 듣고 필자도 가능한 한 서 있으려 한다.

미국의 한 대학 연구진이 64세 이상 여성 1481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하루 10시간 이상 앉아 있는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8세 더 늙는다고 한다. 오래 앉아서 일을 보는 사람들은 한 시간에 단 5분이라도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줘야 한다. 운동은 하루 30분 이상 걷거나 땀이 날 정도가 좋다. 소파에 앉아 오랜 시간 TV를 시청하거나 컴퓨터 앞에서 몇 시간씩 게임이나 작업에 몰두하는 것도 노화를 촉진한다. 암과 당뇨, 심장질환, 비만 등을 유발하는 요인으로도 나타났다.

스트레스도 나쁘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크고 작은 스트레스를 피할 수 없다. 각자가 생각이 다르고 환경도 다르니 의견충돌이 있을 수밖에 없다. 약간의 스트레스는 삶에 활력을 주기도 하지만 과도하면 각종 질병을 유발한다. 암, 성인병 등 무려 280여 가지 병의 원인이 된다고 한다.

‘KBS스페셜’에서 방영했던 ‘마음 스트레스 반응 실험’은 충격적이었다. 한쪽의 토끼군에게는 좋은 음식을 주고 예뻐해주는 등 관심을 주고, 다른 한쪽의 토끼군에게는 각종 스트레스를 줬다. 몸을 제대로 움직일 수 없도록 가두어두고 각종 맹수의 소리를 들려주기도 했다. 실험 결과 관심과 사랑을 받은 토끼들은 활발한 활동을 하고 건강에도 전혀 이상이 없었다. 반면 스트레스를 받은 토끼들은 혈관이 막혀 각막이 혼탁해졌고 녹내장과 지방간 현상까지 나타났다. 스트레스가 과도하면 아드레날린과 코티졸이 분비되는데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는 독성이 들어 있다 한다.

잘못된 식습관과 건강 불감증도 조심해야 한다. 오늘날 우리의 식습관이 많이 바뀌었다. 채소 위주의 식사보다는 육류 소비량이 많고 간편식도 일상화되어 있다. 영양가 없이 열량만 높은 ‘엠티 칼로리(empty calory)’ 음식을 즐겨 먹는다거나 지나친 과식은 노화를 부추기는 나쁜 습관이다. 건강한 식생활을 하려면 신선한 과일, 채소, 통곡물, 약간의 육류 섭취를 통해 칼로리는 제한하고 영양 성분은 골고루 공급받아야 한다.

이것들 외에도 노화를 부추기는 나쁜 습관들이 있다. 중요한 것은 좋은 습관을 많이 만드는 것이다. 나쁜 습관을 고치려 억지로 제한하고 구속하면 이 또한 스트레스가 되어 건강을 해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