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고기는 냄새난다고? 아니양!

기사입력 2018-03-07 09:10:32기사수정 2018-03-07 09:10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맛집]

양고기가 생소한 우리나라에서는 제대로 된 양고기 맛을 보기가 어렵다. 양꼬치가 그나마 잘 알려져 있지만 양 특유의 누린내를 감추기 위해 잔뜩 뿌려진 향신료로 인해 본연의 맛을 느끼기엔 아쉽다. 양고기의 매력에 빠져보고 싶다면 ‘양빠’를 추천한다.

▲B세트(8만 원) 주문 시 숄더랙(1인), 알등심(1인), 레드와인이 제공된다.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B세트(8만 원) 주문 시 숄더랙(1인), 알등심(1인), 레드와인이 제공된다.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누린내, 양의 나이에 달렸다

압구정로데오역에서 걸어서 5분, 냉동하지 않은 양고기를 호주에서 수입, 판매하는 ‘양빠’에선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신선한 양고기를 맛볼 수 있다. 특히 10개월 미만의 양만 취급하는데 이는 양의 나이가 고기의 냄새와 식감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양은 생후 12개월 미만인 ‘램(lamb)’과 생후 12~20개월의 ‘머튼(mutton)’으로 나뉘는데 생후 1년이 넘으면 육질이 질겨지고 지방에 카프릴산, 페라르곤산이 쌓이게 된다. 이런 상태가 되면 많은 사람이 거부감을 느끼는 누린내가 나는 것이다. 따라서 램을 사용하는 이곳에선 냄새에 부담 없이 양고기를 즐길 수 있다.

▲알등심(좌)과 숄더랙(우), 야채 꼬치(3000원)는 별도.(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알등심(좌)과 숄더랙(우), 야채 꼬치(3000원)는 별도.(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양고기를 맛있게 먹고 싶다면

첫째, 어느 부위인지 알고 먹자. ‘양빠’에선 숄더랙(2만5000원)과 알등심(2만5000원) 두 가지 메인 메뉴와 더불어 프렌치랙(3만5000원)을 선보이고 있다. 모든 고기가 부위마다 맛이 조금씩 다르듯이 양고기도 마찬가지다. 양의 목 부위로 올라가는 상단 쪽 갈비를 ‘숄더랙(Shoulder Rack)’, 등 쪽에 자리 잡은 갈비를 ‘랙(Rack)’이라 하는데 질기고 맛없는 부위를 제거한 ‘랙’을 ‘프렌치랙(Frenched Rack)’이라고 한다. 숄더랙은 양의 부위 중 가장 담백하고 쫄깃해 구이용으로 인기 있다. 반면 진한 고기의 풍미를 맛보고 싶다면 프렌치랙을 추천한다. 프렌치랙은 소고기 못지않게 부드럽기 때문에 치아가 좋지 않은 시니어에게도 부담이 없다. 다만 많이 먹을 경우 느끼할 수 있다. 알등심은 양의 목심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숄더랙보단 부드럽지만 덜 쫄깃하다. 알등심을 취급하는 곳은 많지 않기 때문에 새로운 부위에 도전하고 싶다면 알등심을 먹어보는 것도 좋겠다.

둘째, 잘 굽자. 양고기는 너무 익히면 질겨지고 퍽퍽해지기 때문에 핏기가 어느 정도 있을 때 먹어야 가장 부드럽게 먹을 수 있다. 겉면이 노릇노릇해지면(1분~1분 30초) 후면도 동일하게 구워주고 가위로 뼈와 살을 분리해준다. 크기는 3~4cm 크기로 두껍게 잘라야 쫄깃한 식감을 즐길 수 있다. ‘양빠’ 최윤정 대표는 “분리한 갈빗대를 불판 위에 바싹 익힌 후 냅킨으로 잡고 뜯어먹으면 하나의 별미로 즐길 수 있다”고 말한다.

셋째, 느끼할 땐 간장소스에 찍어먹자. 양고기 본연의 맛을 위해선 소금에 찍어먹는 게 가장 좋지만 자칫 느끼해질 수 있다. 이럴 때를 대비해 ‘양빠’에서 특별히 준비한 간장소스가 있다. 파와 고추를 간장소스에 원하는 만큼 넣고 찍어먹으면 짭짤한 간장의 맛과 고추의 매콤한 맛이 느끼함을 잡아준다. 자매품(?)으로 양배추와 오이피클도 있는데 이 또한 ‘양빠’에서 직접 담근다.

▲갈빗대는 바짝 익혀 별미로 즐길 수 있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갈빗대는 바짝 익혀 별미로 즐길 수 있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맛과 분위기 모두 잡은 ‘양빠’

예약제로 운영되는 양빠는 맛뿐만 아니라 멋에도 신경 썼다. 음식점에 들어가면 재즈 음악이 귀를 사로잡는다. 그리고 한쪽에 놓여 있는 피아노와 오래된 TV 장식이 은은한 조명과 함께 분위기를 더한다. 최 대표는 “지인들과 편안하게 식사할 수 있도록 배려 했다”며 “식사 후 커피를 마실 수 있는 공간도 따로 마련했다”고 말했다.

▲압구정 로데오역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한 '양빠'(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압구정 로데오역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한 '양빠'(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주소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51길 40

예약 및 문의 02-515-6909

운영시간 18:00~01:00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