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머 씨처럼 걸어도 좋은 곳

기사입력 2018-03-13 16:33:28기사수정 2018-03-13 16:3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밀림 속에 파묻히다. 고창 운곡 람사르 습지(이현숙 동년기자)
▲밀림 속에 파묻히다. 고창 운곡 람사르 습지(이현숙 동년기자)
얼마 전 자연생태가 잘 보전된 습지를 돌아보고 왔다. 다녀온 후 내내 우리 인간들이 움직이기만 해도 자연환경에 피해를 주는 것이라는 생각이 자꾸만 들었다. 개발이라는 미명 아래 무분별하게 파헤치는 것을 하루빨리 멈추고 녹지를 살려야만 야생 동식물들이 살아갈 수 있음을 확인하고 온 날이었다.

전북 고창엘 가면 운곡습지가 있다. 이곳은 농민들이 논밭을 일구며 살아가던 시골마을이었는데 1980년대에 영광원자력 발전소가 생기면서 냉각용수 공급을 위해 9개 마을 주민을 이주시켰다. 그리고 운곡저수지를 건설했고 그 후 40년 가까이 사람들의 접근 없이 방치되었다. 이때 생태계가 스스로 복원되는 놀라운 기적이 일어난 것이었다. 그리하여 2011년에는 람사르 습지로 등록이 되었고 2013년에는 고창군 행정구역이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이 되었다.

▲밀림 속에 파묻히다. 고창 운곡 람사르 습지(이현숙 동년기자)
▲밀림 속에 파묻히다. 고창 운곡 람사르 습지(이현숙 동년기자)

운곡습지에 들기 전에 고인돌 분포지역을 만난다. 산아래 벌판에 군집을 이룬 각종 형식의 고인돌이 1600여 개다. 그중에 422개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다. 계속 연결되는 오베이골 탐방로를 따라 운곡습지를 향해 출발한다. 외부의 생태교란 외래종 식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신발 털이개에 발을 털고 들어가면서 문득 마음이 경건해 지기까지 한다. 이제부터 자연 그대로 비포장도로다. 그리고 숲에 들면서 수변을 관찰할 수 있는 데크가 길게 나타나는데 환경을 덜 훼손하려고 좁게 조성되었다고 한다.

습지관리센터까지 4.6Km의 데크를 걸어가면서 운곡 습지에서 서식하는 동식물들을 만나기도 한다. 남한의 DMZ라 불릴 정도로 멸종위기의 수달이나 삵, 구렁이, 담비와 같은 864종의 생물이 살고 있다고 한다. 가을바람에 바스락거리는 숲소리가 운치 있다. 철따라 가시연꽃이나 구절초와 노랗고 자줏빛의 꽃들과 새소리 물소리를 만날 수 있다.

▲밀림 속에 파묻히다. 고창 운곡 람사르 습지(이현숙 동년기자)
▲밀림 속에 파묻히다. 고창 운곡 람사르 습지(이현숙 동년기자)

끝없이 이어지는 숲길에서 길을 잃을까 두려움조차 들 정도로 밀림을 방불케 한다. 밀림 영화 속 한 장면이 튀어나올듯한 풍경이다. 65만 평에 달하는 산지형 습지에 도무지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듯 뒤엉킨 나무와 풀들이 제멋대로 자연스럽다. 저 앞에 좀머 씨처럼 끝없이 혼자서 걸어가는 누군가의 뒷모습도 있다. 길 옆으로 시원스러운 저수지 위로 새들의 군무를 볼 수도 있다. 탐조할 수 있는 시설도 있다. 자연 그대로의 산세 덕분인지 끝없이 이어지는 길을 걷는데도 전혀 피곤하지가 않다.

▲밀림 속에 파묻히다. 고창 운곡 람사르 습지(이현숙 동년기자)
▲밀림 속에 파묻히다. 고창 운곡 람사르 습지(이현숙 동년기자)

요즘 걷기 코스로 흔히 올레길이나 둘레길을 찾아간다. 이렇게 태고의 숲처럼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길을 걸어본다면 감동이 달라질 것이다. 밀림 속에 파묻혀 힐링을 체험하는 순간이 된다. 마음을 나눌 사람과 두런두런 걸어도 좋고 좀머 씨처럼 혼자서 걷고 또 걸어도 좋은 곳이 바로 이곳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