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어 나는 악취, 입 냄새도 챙기세요

기사입력 2018-05-11 09:16:36기사수정 2018-05-11 09:16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관리 안하면 가족ㆍ지인들과 멀어져

▲콩세알튼튼예방치과 이병진 원장이 구취즉정기 브레스뷰를 이용해서 환자의 입냄새 정도를 측정하고 있다. (이준호 기자 jhlee@)
▲콩세알튼튼예방치과 이병진 원장이 구취즉정기 브레스뷰를 이용해서 환자의 입냄새 정도를 측정하고 있다. (이준호 기자 jhlee@)

가령취(加齡臭)라는 단어가 있다. 말 그대로 나이가 들면 나는 냄새다. 일반적으로 ‘노인 냄새’로 알려진 고령자 특유의 냄새를 말한다. 40대 이후부터 점차 체내에서 배출되는 노넨알데하이드(Nonenaldehyde)가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 냄새를 해결하기 위한 기능성 향수까지 출시됐을 정도다. 아쉽게도 노화 과정에서 극복해야 할 냄새는 또 있다. 바로 입 냄새, 즉 구취(口臭)다. 은퇴 후 대인관계가 더 많아질 수도 있는 시니어 입장에선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까.


노넨알데하이드가 원인인 가령취는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다. 환기를 통해 냄새가 방 안에 남아 있지 않도록 하고, 침구 세탁과 소독을 자주 한다. 소취제나 탈취제, 향수 등 기능성 제품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면 상당 부분 해결된다. 향불과 같은 연소형 제품도 도움이 된다. 오랜만에 만난 손주들이 품에 안기기 싫어하면 가령취를 의심해봐야 한다.


나이 들수록 구취 발생 가능성 증가

구취의 경우 가령취와 해결 방법이 다르다. 원인이 같지 않기 때문이다. 구취의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치주질환과 충치. 치주질환과 충치는 전 연령층에서 볼 수 있는 질환인데 왜 시니어들의 구취가 더 심각한 것일까. 이에 대해 콩세알튼튼예방치과 이병진 원장은 이렇게 설명한다.

“나이가 들면 입안에 인공적인 보철물이 하나둘 늘어가기 마련이에요. 임플란트, 브리지, 크라운 등과 같은 보철물이 자리 잡기 시작하면 끼어 있는 음식물을 제거하고 관리하는 것이 까다로워져요. 그리고 관리를 안 하면 점점 상태가 나빠져 냄새도 더 심해지죠. 문제는 이런 악취에 대해 수치스럽게 생각하는 분이 많다는 사실입니다. 심하면 우울증까지 겪게 됩니다.”

연령이 높아지면서 구취가 발생하는 또 다른 이유는 당뇨병이나 고혈압 같은 만성질환에 있다. 특히 당뇨는 충치나 치주질환으로 인한 악취와는 또 다른 냄새를 발생시킨다. 여러 질환으로 다양한 약을 복용할 때는 구취가 더 심해진다. 노화로 인해 타액 분비가 떨어지는 것도 문제다. 입안이 건조해지면서 악취가 더 심해지는 것이다. 구취에는 생선 비린내와 유사한 황(黃) 성분이 있어 불쾌감을 준다.


‘종이컵 숨쉬기’ 자가진단 소용없어

구취를 검색하면 다양한 자가진단법에 대한 정보들이 나온다. 결론부터 말하면 소용없다. 방법만 다를 뿐 자신의 ‘침 냄새’ 맡는 것에 불과하다는 것이 전문의들의 의견이다. 대부분은 자신의 구취에 대해 후각세포가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이런저런 방법을 써도 구취를 인지하기가 어렵다.

구취를 인지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다른 사람이 냄새를 맡는 것이다. 그러나 입 냄새가 난다는 사실만 알 수 있을 뿐 냄새가 얼마나 심한지, 상대에게 어느 정도의 불쾌감을 주는지는 알아내기가 어렵다.

최근 이런 문제를 해결해주는 장비가 개발돼 치과에 보급되고 있다. ‘구취 측정기’가 그것. 그동안 외산 제품이 대부분이었는데 아이오바이오의 ‘브레스뷰’ 같은 국산 제품이 등장하면서 치과에서의 사용이 대중화되고 있다. 구취 측정기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장비와 연결된 일회용 투명관을 입에 물고

2분 30초 정도만 기다리면 된다. 구취의 여부는 물론 구취의 정도, 구취의 원인도 알려준다. 구취를 측정하면서 만성질환 발병을 몰랐던 환자가 자신의 병을 자각하는 경우도 있다.


생활습관 개선, 냄새 제거에 도움

구취가 입안에서 발생하는 질환에 따라 영향을 받는 만큼 해결 방법 역시 치료가 우선이다. 이 원장은 구취 원인에 따른 대응도 필요하다고 설명한다.

“구취의 원인이 다양한 만큼 해결 방법도 개인별 맞춤치료가 필요합니다. 구강상태, 칫솔질 습관이나 식습관, 전신질환, 호흡습관, 흡연 등 그 원인을 다각도에서 분석해 치료를 해야 합니다. 가글 등으로는 해결이 되지 않으니 치과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습니다.”

생활습관 개선도 냄새 제거에 도움이 된다. 인스턴트식품과 자극적인 음식을 멀리하고 식사는 거르지 않는 게 좋다. 과일이나 아채를 골고루 먹으면 타액 분비가 촉진된다. 커피는 물을 함께 마셔주는 것이 좋다. 설탕이 많이 든 간식은 피하고, 자일리톨 껌 등으로 입과 혀를 적극적으로 움직이는 것도 타액분비에 도움이 된다.

혀 클리너로 백태를 제거하면 냄새 제거에 효과가 있지만, 백색의 혀 조직을 백태로 오해해 박박 긁어대면 혀에 상처를 줄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백태는 칫솔로 살짝만 건드려도 떨어져 구분이 쉽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