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체조’와 함께 백세 인생 내 손으로

기사입력 2018-07-25 08:57:08기사수정 2018-07-25 08:57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브라보 시니어 장수 캠페인 ❹

시니어의 평소생활은 늘 ‘조심조심’으로 일관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서두르다가, 격렬하게 움직이다가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지나치게 정적인 생활습관은 몸의 근력이나 균형감각에 나쁜 영향을 미치기도 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전정기관의 기능저하입니다. 때문에 낙상을 조심하는 생활뿐만 아니라 평소에 균형감각을 키울 수 있는 운동도 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브라보 체조’는 균형감각의 활성화까지 고려했습니다. 아울러 근력을 키울 수 있는 운동도 제작해 담았습니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가 시니어 건강을 위해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과 공동으로 만든 ‘브라보 체조’는 5070 시니어 세대를 위한 건강 체조입니다. 또 버클리 음대 출신 작곡가 지담의 참여로, 듣기만 해도 심신이 힐링되는 음악과 함께합니다.

감수 이자호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모델 진민범 인천성모병원 물리치료사


팔 벌리며 중간 숨 고르기

몸을 좌우로 이동시키며 균형감각 개선에 도움이 되는 운동. 다리를 굽히는 동작으로 하체의 근력 향상도 기대해볼 수 있다. 음악에 맞춰 속도를 유지하면 더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준호 기자 jhlee@)
(이준호 기자 jhlee@)

1 다리를 한쪽으로 벌리면서 몸을 좌우로 이동시킨다.

2 이때 몸의 이동에 자연스럽게 추진력이 생기도록 양팔을 몸 앞에서 교차시켰다가 쫙 펴준다.

3 양팔이 교차될 때 무릎은 살짝 굽혀준다.

4 제자리로 돌아올 때도 같은 동작을 반복한다.


한 발로 다리 구부리고 펴기

한 발로 몸 전체의 좌우 균형을 유지하는 운동으로, 동적 균형 능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 시니어의 보행과 달리기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고, 일상생활에서 낙상을 예방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또한 지지하는 다리의 무릎관절과 발목관절에 체중이 실리면서 체중지지 훈련도 되며, 관절 안정성에 좋다.

1 양팔을 수평으로 벌린다.

2 한쪽 다리를 최대한 높게 들었다가 발끝만 땅에 닿도록 살짝 내려놓는다.

3 한쪽 다리로만 섰을 때 넘어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다리가 제대로 스트레칭되도록 허리를 꼿꼿이 세운다.


동서남북 팔 뻗기

양팔과 다리를 동시에 사용해 몸 전체의 동적인 움직임을 향상시킨다. 팔의 움직임에 따라 시선이 이동하면서 전정기관을 활성화해 어지럼증과 현기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 가볍게 제자리 뛰기를 같이하면서 브라보 체조의 다음 순서인 무릎차기를 위한 준비운동을 한다.

1 가볍게 제자리 뛰기를 한다.

2, 3, 4, 5 양팔을 위, 앞, 옆, 아래 순서로 뻗는다. 한 방향에 두 차례씩 내민다. 팔을 움직이는 방향으로 고개를 움직여 시선을 일치시킨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