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에 대한 경각심을 일으킨 영화 '독전'

기사입력 2018-07-25 08:56:17기사수정 2018-07-25 08:56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영화 '독전' 스틸 컷((주)NEW 제공)
▲영화 '독전' 스틸 컷((주)NEW 제공)

친구가 매우 재미있는 영화를 보았다며 결말은 알려주지 않으면서 '독전'을 권했다. 먼저 제목의 뜻이 무얼까 생각해봤다. 한자로 보지 않으면 독전이 무슨 뜻인지 가늠이 안 간다. 그저 마약 이야기라니 독약 전쟁을 의미하나보다 여겼다.

출연하는 배우도 모두 연기파에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이다. 특히 언젠가 뉴스에서 이 영화를 마지막 작품으로 세상을 떠난 배우 김주혁의 소식을 들었을 때 매우 안타깝고, 충격을 받았었다.

중국영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인데, 총질이 난무했던 원작보다 훨씬 멋지고 재미있다는 평을 얻었다. 영화가 시작되자 주연 조진웅은 얼마나 살을 뺐는지 이전보다 날렵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형사 역할을 위해 체중 감량을 했다는데, 그 노력이 빛을 본 것이다.

▲영화 '독전' 스틸 컷((주)NEW 제공)
▲영화 '독전' 스틸 컷((주)NEW 제공)

배우 김성령의 분량은 많지 않았지만, 뇌리에 남을 정도로 강렬한 연기를 선보였다. 대세 배우인 류준열의 무표정하고 고독한 연기도 마음에 들었다. 얼마 전 TV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첫사랑 여인을 남기고 불가에 귀의한 스님 역으로 시청자의 가슴을 울린 박해진의 파격 변신을 보는 재미도 쏠쏠했다. 선량한 눈으로 옛 여인을 지켜보던 모습이 잊히지 않았는데 마약을 하는 역할도 잘 어울려 배우는 역시 남다르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력 만점 배우 차승원도 종교의 탈을 쓰고 마약 전쟁을 벌이는 역을 멋지게 소화했다. 등장하는 장면이 많았음에도 엔딩 크레디트를 보니 특별출연이라고 한다. 차승원을 좋아하는 팬 입장에서는 특별출연이라도 반갑고 좋았다.

중국 마약상 역의 김주혁과 그의 애인 진서연의 연기 콤비는 소름 끼칠 정도로 리얼했다. 주근깨 가득한 얼굴의 김주혁과 파격적인 모습의 진서연이 벌이는 마약쟁이 연기는 섬뜩하고도 충격적이었다.

▲영화 '독전' 포스터((주)NEW 제공)
▲영화 '독전' 포스터((주)NEW 제공)

농아 남매를 연기한 배우들도 훌륭했고, 그밖에 출연진의 멋진 연기가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내 주변에선 흔히 볼 수 없지만, 마약은 이미 우리 사회에 깊이 뿌리내려 그 시장도 어마어마한 규모라고 들었다. 마약에 한 번 손대면 헤어 나올 수 없다고 하니 절대 접해서는 안 되는데, 이러한 현실이 걱정스럽지 않을 수 없다.

영화 속 누가 마약상 우두머리 '이 선생'인지 추리하고 그를 추적하는 과정도 흥미롭다. 매우 재미있게 보았지만 정말 우리 사회에서 마약이 번지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경각심을 크게 느끼게 해준 작품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