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현장서도 제일 고민은 자녀" 산업카운슬러 신완정 소장

기사입력 2018-09-13 13:19:22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신완정 소장은 “근로자 개인뿐만 아니라 건전한 기업문화와 생산 효율 유지를 위해서도 산업카운슬러 활약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이준호 기자 jhlee@)
▲신완정 소장은 “근로자 개인뿐만 아니라 건전한 기업문화와 생산 효율 유지를 위해서도 산업카운슬러 활약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이준호 기자 jhlee@)
여러 산업 현장에서 카운슬러로 활약하고 있는 신완정(申婉丁·58) 청아신상교육연구소 소장은 원래 직업 전선과는 거리가 먼 주부였다. 남편이 공군 장교로 있었기 때문에 전업주부를 고집했다 해도 큰 걱정 없이 지낼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일찍 결혼했죠. 공군사관학교 생도 2학년인 남편을 만나 임관식 때 약혼했으니까요. 그렇게 평범한 주부생활을 하다 다시 공부를 결심한 것은 30대 후반이 되어서였어요. 부대 내 종교활동에서 병사들을 위로하고, 응원하는 모습을 보고 주변에서 상담을 공부해보면 어떻겠냐고 제안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신학대학에 편입했죠.”

마음먹고 나서부터는 일사천리였다. 박사과정을 마치고 난 뒤 불러주는 곳은 어디든 달려갔다. 평택대학교, 경기과학기술대학교, 신성대학교 등에서 상담심리에 대한 강의를 했다. 단순히 강의만 한 것이 아니라 학생생활상담센터에서 재학생을 대상으로 한 상담도 도맡았다.

학교청소년상담사 시범사업이나 청소년 상담복지센터 등을 통해 위기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상담을 주로 하다 산업카운슬러로 변신한 것은 2008년 한국산업카운슬러협회와 인연을 맺고 국내 한 백화점의 산업카운슬러 육성사업에 참여하면서부터다. 그러다 2010년 한온시스템에서 산업카운슬러로 활동하면서 지금까지 사원들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고 있다.

“직원들과 상담을 해보면 예상외로 토로하는 문제 중 70~80%가 가정 문제예요. 그중 자녀 문제가 가장 많고, 이로 인한 부부 갈등 순이죠. 마음의 고통을 공감해주고 삶의 선배로서 조언만 해줘도 그들에게는 큰 힘이 돼요.”

대부분의 상담은 회사 내 상담실에서 마무리되지만 직원 자녀나 가족을 만나러 가기도 하고 자녀를 회사로 부르는 경우도 간혹 있다. 자녀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봐야 하기 때문.

“아이들은 처음엔 거리를 두려 하지만, 친해지면 서로 메신저 연락도 하고 밖에서 따로 약속을 해서 만나 대화를 나누기도 하죠. 그들이 미처 고려하지 못했던 것을 생각하게 해주는 것이 제 역할이에요. 사고 확장을 도와주는 거죠. 학교나 전공 선택에 대한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도 해요.”

물론 산업카운슬러라는 일이 처음부터 쉽고 보람 있었던 것은 아니다. 철저한 익명 보장이 지켜지지만 의심하는 직원도 많았고, “맘을 꿰뚫어보는 것 아니냐”며 상담을 꺼리는 이들도 있었다. 그래서 상담문화가 정착될 때까지 현장에 나가 리플릿을 나눠주기도 하고, 노조사무실, 식당 등 회사 곳곳을 누볐다. 또 회사 안전교육에도 참여해 위기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스트레스 관리, 의사소통개선 교육도 진행했다.

“상담사 앞에 앉기까지 7~8년이 걸리는 사람도 있고, 상담받을 용기가 없어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도 있어요. 상담사와의 대화를 일상화할 필요가 있어요. 직원이 스트레스 관리를 술 등에 의존하게 되면 업무 효율이 떨어지고 산업재해의 위험도 있으니까요. 직장 내 상담사가 있다면 작은 문제라도 상담해보시길 권해요.”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