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댄스 전문가가 말하는 바르게 걷기

기사입력 2018-10-01 18:13:37기사수정 2018-10-01 18:1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언젠가 문화센터를 지나다 보니 수강생이 유난히 많아 문을 열어 놓고 강습을 하는 반이 있었다. 슬쩍 들여다보니 ‘바른 자세 걷기 강좌’였다. 바른 자세 걷기 하나로 몇 시간 강의 시간을 배정하고 발걸음 하나하나 내 딛는 방법부터 실습을 이어가고 있었다. 자세히 보니 바른 자세 걷기의 방식이 왈츠, 폭스트로트 등 모던댄스에서 요구하는 풋워크 방식과 비슷했다.

뒤꿈치부터 땅에 닿게 하라

발을 내 딛을 때 뒤꿈치부터 땅에 닿게 걷는 것이다. 발이 먼저 가고 체중이 나중에 따라가는 방식이다. 징검다리를 건널 때 내딛을 돌이 고정되어 있는지 흔들리는지 살짝 내딛어 보고 괜찮다 싶으면 체중을 나중에 옮기는 것을 생각하면 된다. 일반인은 그 반대 방식으로 걷는 사람들이 많다. 대부분 그렇다. 앞으로 내딛는 발에 체중이 동시에 간다. 걷기 운동을 여러 사람과 같이 해보면 걷는 방식이 사람마다 다르다. 어떤 사람은 펄펄 나는데 어떤 사람은 다리를 질질 끌고 온다. 근력 차이도 있지만, 체중이 실리는 다리를 밀어서 다른 쪽 다리로 가게 하는지, 앞다리에 체중을 옮겨 놓고 뒷다리를 따라 오게 하는지 차이다. 이렇게 걸으면 특히 내리막에서 무릎 관절에 주는 충격이 클 수밖에 없다.

신사의 품격을 생각하라

걸을 때마다 상체가 좌우로 흔들리는 사람도 많다. 이런 사람은 조폭 타입이다. 양 다리로 상체를 제대로 거두지 못하기 때문에 상체가 흔들리는 것을 다리가 버텨주는 것처럼 보인다. 이런 사람은 좋게 보면 소탈한 것처럼 볼 수도 있지만, 품격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 상체가 좌우로 흔들리면 어느 방향으로 갈지 앞에서 오던 사람은 헷갈린다. 그래서 정작 가까운 거리가 되었을 때 서로 당황하며 급하게 몸을 피하게 된다. 앞에서 오던 사람과 이런 현상을 자주 겪는 사람이라면 자신의 걷는 자세를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지병이 있거나 다리 근육이 약한 사람들은 앞으로 내 딛는 발이 많이 전진하지 못하고 옆으로 내딛는다. 걷는 것이 힘들어 겨우 걷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면 걸어가는 속도가 느릴 수밖에 없다. 한꺼번에 여러 사람이 내리고 타는 전철역에서 이런 사람을 만나면 흐름에 방해가 된다.

허리 굽혀 걷지 말자

고개를 앞으로 숙이거나 허리를 앞으로 굽히고 걷는 시니어들도 많다. 그러나 이 자세는 하루 종일 뚜렷이 한 것도 없는데 많이 피로감을 느끼게 한다. 사람의 머리는 일반적으로 볼링 공 하나의 무게인 5kg 정도로 꽤 무겁다. 그 무게를 감당하려면 목 근육도 모자라 어깨근육과 등 근육을 동원해야 한다. 한 것도 없는데 어깨가 뻐근하다는 호소를 하게 되는 것이다. 고개를 앞으로 숙이는 자세를 자주 하는 사람은 나중에 거북목이 된다. 어깨와 등까지 앞으로 굽는다.

걷는 자세는 시니어들이 가장 조심해야할 낙상사고와도 관계 깊다. 체중과 앞발이 동시에 먼저 닿는 방식은 불규칙한 보도블록에 걸려 넘어질 수 있다. 체중이 전부 앞으로 실려 있으므로 관성으로 체중은 더 앞으로 가려하고 발은 걸려서 넘어지는 것이다. 이때 손을 주머니에 넣고 있었다면 얼굴이 바로 땅에 부딪히는 대형사고가 날 수 있다. 그래서 항상 손은 주머니에서 빼고 걸어야 한다. 여차하면 앞으로 땅을 짚어야하기 때문이다. 특히 날씨가 쌀쌀해지면 장갑을 끼는 것이 바람직하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