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국제영화제 이모저모

기사입력 2018-10-30 16:43:30기사수정 2018-10-30 16:4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2018 BIFF 영화 수상자들.(신용재 동년기자)
▲2018 BIFF 영화 수상자들.(신용재 동년기자)

금년 23회째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부산 해운대에서 열렸다. 작년까지 참석하지 않았던 영화감독들도 대거 참여해 명실 공히 화합의 영화 축제가 되었다. 개막작은 윤재호 감독의 ‘뷰티플데이즈’가 폐막작은 원화평 감독의 엽문외전이 선정되었다. 세계 79개국 324편의 영화가 축제에 참가하여 해를 거듭할수록 국제 영화제로서 면목을 새롭게 하였다. 10월 5일 밤에는 봉만대 감독의 사회로 영화제 참여 감독들의 파티가 거행되었으며 배우 김규리 씨를 비롯한 많은 영화인들과 배우들이 참석하여 영화 제작자 그리고 감독들만의 밤을 즐겼다. 10월 6일부터는 아시아 프로젝트 마켓(APM)이 개설되어 영화제에 참여한 많은 영화에 대한 거래가 시작되어 10월 9일까지 열렸다. APM 마지막 날에는 통상 해운대 그랜드 호텔 2층에서 수상식이 거행됐다. 금년에는 작년과 달리 수상식 이후 8층에서 제작 사들을 위한 파티가 별도로 속계 되었다. 금년도 아시아 신인 감독들을 발굴하는 ‘뉴 커런츠’ 상은 중국 후이시웨이 감독의 ‘폭설’과 한국 권만기 감독의 ‘호흡’ 이 선정되었다. 올해의 배우상으로는 ‘메기’의 출연한 이주영, ‘아워바디’의 최희서가 수상했으며 심사위원으로 배우 고현정씨와 유준상이 참여했다.

▲아시아 프로젝트 마켓에서 몽골 영화사 대표와 함께.(신용재 동년기자)
▲아시아 프로젝트 마켓에서 몽골 영화사 대표와 함께.(신용재 동년기자)

개막작 ‘뷰티플데이즈’는 예매가 일찍 완료되었으나 기자는 마켓 배지를 소유하고 있어서 마켓 참여자를 위한 APM 상영관에서 특별히 감상할 수 있었다. APM 상영관은 마켓 참석자들을 위한 특별 상영관으로 APM Booth 옆에 설치되어 시장이 서는 동안 한시적으로 운영됐다. ‘뷰티블데이즈’는 탈북 여성들이 겪는 아픔을 적나라하게 묘사한 대작으로 이를 전 세계인들에게 알리는 중요한 전기가 될 수 있는 작품으로 예술성이 돋보여 개봉작으로 손색없는 훌륭한 영화였다. 국내에서는 금년 11월경에 일반관객들에게 개봉 예정이다.

10월 8일에는 웨스턴 조선 호텔에서 영화인의 밤이 거행되어 많은 영화인들과 부산 영화제에 참석한 세계 각국 사람들이 만나 친교를 이뤘다. 캐나다 대사관은 별도 영화계 관계 인사들을 초대 만찬을 가졌다. 폐막작인 ‘엽문외전’의 원화평 감독과 주연배우들은 지난 13일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에 직접 참석해 현장의 열기를 만끽했다. 깔끔한 차림으로 무대에 오른 장진, 류옌, 담문, 주수나, 정가영과 원화평 감독은 팬들의 호응에 밝은 미소로 화답했다. 견자단 주연의 '엽문' 시리즈의 새로운 종합적인 스토리로 제작된 '엽문외전'은 영춘권을 잊고 평범한 소시민으로 살아가던 장천지가 예상치 못한 사건으로 암흑 조직 간의 싸움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원화평 감독의 최근 대표작이다. 아직 개봉되지 않은 영화이며 내년에 공식 개봉예정이다. 부산 영화제는 명실상부하게 국제 영화제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특히 국내 시장에서 국내외의 영화를 직접보고 배급사들에게 매매할 수 APM의 기능을 확대해 가고 있다. 일반 영화관객에게는 세계 각국의 문화를 영화를 통해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고 있어 우리나라 영화 사업 발전에 큰 기여를 해오고 있다. 금번 부산 영화제의 흠이라면 영화제 기간에 마라톤 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좀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교통이 통제되어 예약된 고객과 약속을 지키기 어려운 점이었고 이에 대한 홍보가 제대로 되지 않아 많은 영화제에 참석한 외국 손님들이 불편을 겪은 점 등이 옥의 티였다.

▲홍콩 영화사 “ Yesterday will be Perfect."로 수상한 Golden Gate 제작사 대표와 함께.(신용재 동년기자)
▲홍콩 영화사 “ Yesterday will be Perfect."로 수상한 Golden Gate 제작사 대표와 함께.(신용재 동년기자)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