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문화캘린더

기사입력 2019-01-31 09:53:39기사수정 2019-01-31 09:5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설 명절 연휴가 이어지는 2월, 이달의 추천 문화행사를 소개한다.

▲뮤지컬 '파가니니' 포스터(에이치제이컬쳐 제공)
▲뮤지컬 '파가니니' 포스터(에이치제이컬쳐 제공)

(뮤지컬) 파가니니

일시 2월 15일~3월 31일 장소 세종M씨어터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파가니니가 비운의 대가로 남게 된 이야기가 펼쳐진다. 파가니니의 ‘24개의 카프리스’와 ‘바이올린 협주곡 2번-라 캄파넬라’ 등을 재편곡해 매력적인 ‘록클래식’으로 선보인다.

▲'테너 마르첼로 알바레즈' 내한공연 포스터(예술의전당 제공)
▲'테너 마르첼로 알바레즈' 내한공연 포스터(예술의전당 제공)

(오페라) 테너 마르첼로 알바레즈 내한공연

일시 2월 19일 장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전설적인 테너 ‘주세페 디 스테파노’가 발굴한 천재 아티스트 ‘마르첼로 알바레즈’. 뛰어난 음악적 능력을 인정받으며 전 세계 주요 오페라 극장 무대를 석권한 그의 첫 내한공연이다. ‘카르멘’, ‘팔리아치’, ‘투란도트’ 등 총 13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100분간 오페라 세계에 흠뻑 빠져보자.

▲'알리나 이브라기모바&세드릭 티베르기엥 듀오' 포스터(LG아트센터 제공)
▲'알리나 이브라기모바&세드릭 티베르기엥 듀오' 포스터(LG아트센터 제공)

(클래식) 알리나 이브라기모바&세드릭 티베르기엥 듀오

일시 2월 21일 장소 LG아트센터

영국의 대표 신문 ‘타임스’가 ‘음악계를 평정할 듀오’라며 극찬한 바이올리니스트 알리나 이브라기모바와 피아니스트 세드릭 티베르기엥. 이들의 합주로 낭만주의 실내악 명곡인 ‘브람스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1-3번)’을 들을 수 있다.

▲연극 '자기 앞의 생' 포스터(국립극단 제공)
▲연극 '자기 앞의 생' 포스터(국립극단 제공)

(연극) 자기 앞의 생

일시 2월 22일~3월 23일 장소 명동예술극장 출연 양희경, 이수미, 김한, 오정택, 정원조 등

세계 3대 문학상인 ‘프랑스 공쿠르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프랑스 작가 로맹 가리가 에밀 아자르라는 필명으로 쓴 ‘자기 앞의 생’이 원작이다. 자신의 부모가 누구인지 모르는 아랍계 소년 ‘모모’와 돈을 받고 오갈 데 없는 아이들을 키우는 유대인 보모 ‘로자 아줌마’의 대화를 통해 사회적 차별과 약자의 현실을 고발하는 수작이다.

▲'미스터션샤인OST 오케스트라 콘서트' 포스터(스톰프뮤직 제공)
▲'미스터션샤인OST 오케스트라 콘서트' 포스터(스톰프뮤직 제공)

(콘서트) 미스터션샤인 OST 오케스트라 콘서트

일시 2월 24일 장소 롯데콘서트홀 출연 안두현, 이현진, 송민제, 이신규

20세기 초 조선 의병들의 의와 사랑 이야기로 시청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던 tvN 드라마 ‘미스터션샤인’. 각종 차트를 휩쓴 미스터션샤인 OST가 오케스트라 음악으로 재탄생했다. 뮤직비디오 영상과 함께 음악을 감상하며 드라마의 감동을 다시금 느낄 수 있다.

▲영화 '칠곡가시나들' 포스터(단유필름 제공)
▲영화 '칠곡가시나들' 포스터(단유필름 제공)

(영화) 칠곡 가시나들

개봉 2월 27일 장르 다큐멘터리 출연 강금연, 곽두조, 박금분 등

인생 팔십 줄에 한글과 사랑에 빠진 할머니들의 욜로(YOLO) 라이프를 담은 다큐멘터리다. 경북 칠곡에 사는 ‘평균 86세’ 꽃다운 청춘들이 배움의 즐거움에 빠져 인생을 재밌게 사는 비법을 전수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