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처럼 접고 펼 수 있는 접이식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출시

기사입력 2019-02-21 14:09:36기사수정 2019-02-21 14:09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삼성전자가 현지 시각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접이식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Galaxy Fold)’를 공개했다.

‘갤럭시 폴드’는 세계 최초로 7.3형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Infinity Flex Display)를 탑재했으며, 접었을 때는 4.6형의 커버 디스플레이를 갖춘 작은 크기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스마트폰의 넓은 화면은 동영상 감상, 카메라 기능을 활용할 때 사용자의 편의를 높이지만, 크기 때문에 휴대하기는 어렵다는 단점도 있다. 하지만 갤럭시 폴드는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큰 디스플레이로 확장된 사용성을 제공하면서도 접었을 때는 한 손으로도 편하게 사용 가능하며 휴대하기도 좋다. 넓은 화면과 더불어 ‘멀티 액티브 윈도우’, ‘앱 연결 사용성’을 지원해 사용성을 극대화했다. 사용자가 화면을 분할해서 동시에 다양한 작업을 실행할 수 있으며 접은 채로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다가, 디스플레이를 펼친 후에도 보던 화면을 중단 없이 연속해서 사용할 수도 있다.

잠금 해제 기능도 개선되었다. 기존 갤럭시 스마트폰은 잠금 해제를 할 때마다 손가락을 기기 후면 특정 위치에 인식시켜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갤럭시 폴드에는 엄지손가락이 자연스럽게 닿는 측면에 지문인식센서가 있어 보다 손쉽게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또한 듀얼 배터리 시스템으로 장시간 사용하기에도 충분하며,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이 탑재돼있어 갤럭시 폴드에 다른 스마트 기기를 올려놓으면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완벽한 접기가 가능한 스마트폰이 신기하면서도 혹여 이 기능 때문에 장기간 사용 시 화면에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염려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전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복합 폴리머(Polymer) 소재를 개발해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보다 약 50% 정도 얇은 디스플레이를 갤럭시 폴드에 탑재했다. 때문에 갤럭시 폴드는 여러 번 접었다가 펴도 제품이 변형되지 않는 내구성을 갖췄다. 또한 새롭게 개발한 정교한 힌지(Hinge) 기술을 적용해 종이책과 같이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화면을 펼칠 수 있으며 화면을 접을 때도, 얇고 평평한 형태를 유지해준다.

카메라 기능 또한 뛰어나다. 후면에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듀얼 조리개를 지원하는 12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등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 기기를 펼쳤을 때는 1000만 화소 카메라와 800만 화소 카메라의 듀얼 카메라로, 접었을 때는 1000만 화소 카메라로 편리하게 셀피를 촬영할 수도 있다.

▲삼성 '갤럭시 폴드' 제품 이미지(삼성전자 제공)
▲삼성 '갤럭시 폴드' 제품 이미지(삼성전자 제공)

이 밖에도 갤럭시 폴드는 스마트폰을 PC와 같이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삼성 덱스(Samsung DeX)’,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Bixby)’, 모바일 보안 플랫폼 ‘삼성 녹스(Samsung Knox)’, 모바일 결제 플랫폼 ‘삼성 페이(Samsung Pay)’, 종합 건강 관리 애플리케이션 ‘삼성 헬스(Samsung Health)’ 등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구글·안드로이드 개발자 커뮤니티와 협업해 사용자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갤럭시 폴드’에 최적화해 출시 시점에 선보일 계획이다.

색상은 스페이스 실버(Space Silver), 코스모스 블랙(Cosmos Black), 마션 그린(Martian Green), 아스트로 블루(Astro Blue) 총 4가지로 한국을 포함한 세계 시장에 2분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