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서커스 KOOZA’

기사입력 2019-03-04 17:39:35기사수정 2019-03-04 17:39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TV 화면에 눈에 익은 장면이 보였다. 세계적인 공연단 ‘태양의 서커스’에 관한 다큐멘터리였다. 동화나라를 연상하게 하는 뾰족뾰족한 빅탑 모습에 작년 말 관람했던 서커스 ‘쿠자’가 떠오르며 반가웠다.


서커스라는 단어를 마주할 때는 왠지 애잔한 그리움과 아련한 슬픔이 밀려온다. 천방지축 선머슴처럼 동네 친구들과 뛰놀던 대전 인동의 개천 변 다리 밑에는 심심치 않게 약장수 극단과 작은 규모의 서커스단이 와서 무대를 만들곤 했다. 약장수의 쇼는 인동 다리 밑 어디서에서든 구경할 수 있었지만 텐트를 치는 서커스단이 오면 돈을 내고 봐야 했다. 가끔 뒤편 천막을 들추고 들어갈 수 있는 개구멍을 찾아낸 동네 오빠들을 따라 마음 졸이며 몰래 입장했다.


내용은 다 생각나지 않지만, 약장수 쇼는 주로 슬픈 이야기였던 것 같다. 구경하는 사람들이 자주 훌쩍거렸다. 서커스단에는 동물들이 출연했는데 익살스러운 그 모습이 내겐 왠지 모를 슬픔으로 각인되어 있다. 그 후에도 곡예사의 슬픈 사랑 이야기나 단원들의 사정 등을 들어서인지 서커스 관람이 그리 재미있진 않았다.


몇 년 전 태양의 서커스 ‘퀴담’을 관람했다. 성인이 된 뒤로는 처음이었고 너무 재미있었다. 작년인가 했는데 벌써 3년 전이다. 아들과 둘이 보았던 ‘퀴담’에서는 이제까지 가지고 있던 서커스단의 비애가 조금도 느껴지지 않았다. 그들이 가지고 다닌다는 뾰족 지붕의 빅탑이라 부르는 공연장 모습도 동화나라처럼 아름다웠다. 각종 공중 묘기는 물론 관객과 소통하며 펼치는 서커스가 환상적이었다. 특히 ‘퀴담’은 우리나라 공연이 마지막이고, 영원히 재공연을 안 한다니 그 의미도 컸다. 곡예사의 모습은 멋지고 유쾌해서 내가 알고 있던 우리나라의 서커스단 사정이 매우 안타깝게 느껴졌다.

▲'태양의 서커스 KOOZA' 공연 장면(마스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태양의 서커스 KOOZA' 공연 장면(마스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작년 12월, 아들이 친구와 같이 가라며 ‘쿠자’ 티켓을 두 장 보내왔다. ‘퀴담’을 관람하며 즐거웠으므로 들뜬 마음으로 잠실 종합운동장 서커스공연장을 찾았다. ‘쿠자’는 ‘퀴담’에 이어 두 번째 관람이지만 태양의 서커스는 시리즈가 매우 많다. 아들이 보내주는 티켓은 항상 VIP석이었는데 무심코 그쪽으로 들어가려다 보니 이번엔 SR석이었다. ‘퀴담’을 볼 때도 느꼈지만 VIP석은 공연자와 더 많은 소통을 할 수 있는 자리다. SR석이 17만 원이나 하는 걸 보니 VIP석은 엄청 비쌌던 모양이다. 그래도 원형 서커스장은 어디에서든 잘 보이게 되어있고 공연자들이 심심치 않게 무대 곳곳을 누비고 다니며 사진도 같이 찍어 소외감이 덜했다.


1부 60분에 인터미션 30분, 그리고 2부 60분 공연이 시작되었다. 인터미션이 30분인 건 다음 공연 무대를 설치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일 것이다. 특히 서커스의 특성상 안전장치는 매우 중요하다.


2007년 4월 초연된 후 전 세계 19개국의 관객들을 열광시킨 ‘쿠자’는 태양의 서커스 중 최장 기간 투어 기간을 갱신하고 있는 작품으로 초기 태양의 서커스 정신과 본질로 회귀한 작품이라고 한다. 인간의 몸으로 표현할 수 있는 최고 난이도의 화려함과 유연함을 공연예술로 승화시켰다고 한다. 실제로 놀라운 인체의 신비를 봤다. ‘컨토션’과 아크로바틱. 인간의 몸이 어떻게 저렇게 꺾이고 유연할 수 있는지 경이로웠다. 서커스의 정석인 공중곡예와 외줄타기, 높이 쌓은 의자 위에서 펼치는 묘기 등 아슬아슬한 장면들이 시선을 끌었고 라이브로 연주하는 드럼의 경쾌한 음향도 신났다. ‘퀴담’에서 보여줬던 로켓포 쏘는 묘기 등은 생략되어 아쉬웠지만 몸으로 표현하는 서커스 본질로의 회귀라는 점에서 이해가 되었다.


정말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 모를 정도로 몰입해서 즐겁게 관람했다. 우리나라 사람도 재주라면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텐데 서커스가 활성화되지 못한 점이 아쉽기만 하다. 그러나 우리에게는 명맥을 이어가는 ‘동춘서커스’가 있다. 지난여름 아들네와 대부도로 놀러 갔다 오는 길에 허름한 동춘서커스 공연장을 봤다. 우리나라 서커스는 왜 태양의 서커스단만큼 크지 못하는 걸까? 우리의 서커스도 세계적으로 유명해지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져본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