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속 ‘홍보관’, 주의하세요

기사입력 2019-03-12 20:00:00기사수정 2019-03-12 20:00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드라마의 한 장면. 사기 피해를 당하는 시니어들의 모습을 담았다. (JTBC 월화극 '눈이 부시게' 웹사이트)
▲드라마의 한 장면. 사기 피해를 당하는 시니어들의 모습을 담았다. (JTBC 월화극 '눈이 부시게' 웹사이트)

‘국민 엄마’ 김혜자를 비롯해 정영숙, 장미자, 정진각, 전무송 등 대한민국 대표 시니어 배우의 활약이 돋보이는 월화극 ‘눈이 부시게’가 종영 3회를 앞두고 전국 기준 7.7%의 높은 시청률(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을 기록했다. 11일 방영된 9회에서 사채 빚에 시달리던 김희원이 샤넬 할머니의 보험금 수혜자인 이준하를 폭행하고 위기에 빠뜨리는 장면이 공개돼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좋은 형으로만 알았던 김희원의 본색과 함께 ‘효자홍보관’의 실체 또한 드러나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 됐다.

▲금융사기 예방 교육연극 '네놈 목소리'((사)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 제공)
▲금융사기 예방 교육연극 '네놈 목소리'((사)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 제공)

특히 드라마 초반부터 중요한 무대였던 효자홍보관은 지금까지 있었던 시니어 대상 사기 피해를 떠오르게 했다. 극 중 효자홍보관은 종이접기도 하고 노래와 율동을 하는 ‘노치원(노인들의 유치원)’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건강식품을 비싸게 파는가 하면, 생명보험에 가입하게 한 뒤 중간에 돈을 가로채는 등 시니어들을 대상으로 한 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었던 것.

▲연극 '네놈 목소리'. 주름을 없앤다는 '다리미 크림'을 터무니없는 가격에 판매하는 홍보관의 모습이 그려진다.((사)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 제공)
▲연극 '네놈 목소리'. 주름을 없앤다는 '다리미 크림'을 터무니없는 가격에 판매하는 홍보관의 모습이 그려진다.((사)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 제공)

이런 사건은 드라마 밖 현실에서 시니어들 대상으로 자주 발생한다. 의료상품 사기뿐만 아니라 금융사기에서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사)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회장 윤덕홍)가 금융사기 피해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피해 사례의 이해를 돕기 위해 연극이나 뮤지컬 공연을 만들어 교육을 대신 하기도 한다. 금융사기 예방 교육연극 '네놈 목소리'의 첫 장면이 바로 홍보관. 주름을 없앤다는 '다리미 크림'을 터무니없는 가격에 구입했다가 사기당하는 시니어의 모습이 그려진다. 홍보관이 극 중에서 전반적인 금융사기 피해 현장으로 다뤄지지는 않았지만, 시니어들이 사기피해를 입는 곳이기에 작품 속에 녹여냈다. 작년 3월 금융위원회의 비영리법인으로 인가받은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는 작년 한 해 약 7000여 명의 시니어를 대상으로 금융사기 피해 교육을 해왔다. 오영환 사무총장은 “올해는 이보다 더 많은 시니어들에게 교육을 이어나갈 예정”이라면서 “금융사기 예방교육 2만5000명, 디지털 금융교육 6000명, 은퇴자산 관리와 생애설계 교육 2500명 등 약 3만 명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