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파견으로 ‘슈퍼시니어 인생’ 열어볼까요?

기사입력 2019-04-08 08:43:09기사수정 2019-04-08 08:4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 상반기 지원자 4월 19일까지 모집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김창용, 이하 ‘NIPA’)은 국내 퇴직 전문인력 해외파견 프로그램인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의 2019년 상반기 지원자를 4월 19일까지 모집한다.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 해외파견 사업’은 한국 정부 파견 해외봉사단 사업인 ‘월드프렌즈 코리아(WFK)’의 하나이다. 국내 퇴직 전문 인력을 개발도상국(이하 ‘개도국’) 정부와 공공기관에 파견하고 기술·경영 자문을 통해 개도국의 경제·산업 발전과 양국 우호협력 관계를 강화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제공)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제공)

2010년 시작한 이 사업은 첫 해 18개국 38명 파견했으며 2018년에는 30개국 130명 파견, 총 45개국 809명의 자문관이 파견돼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다. 정보통신, 산업기술, 에너지자원, 무역투자, 지역발전 등 총 5개 분야 65개 직위를 베트남, 라오스, 에콰도르, 세네갈 등 20여 개국으로 1년간 파견할 예정이다.

지원 자격은 개도국 봉사정신이 투철한 관련분야 전문가로서 해당 분야 10년 이상의 실무 경력을 보유한 만 50세 이상의 퇴직(예정)자이다. 영어 강의, 자문 및 보고서 작성 등이 가능하거나 현지에서 통용되는 공용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해야 한다. 파견자에게는 주거비를 포함한 현지 생활비, 활동 지원비, 출·귀국 준비금, 항공료 및 보험료 등을 지원한다. 2018년에는 상반기 50개 수요에 177명이 지원했으며, 하반기에는 64개 수요에 225명이 지원하여 3.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원을 희망하는 사람은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 공식 홈페이지(senior.nipa.kr)에서 온라인 신청을 통해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지원서 마감에 앞서 4월 8일 오후 3시에는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남) 300호)에서 모집 설명회를 개최한다. 선발절차는 서류심사-면접심사-신체검사 순으로 진행된다. 선발된 자문관은 국내에서 사전교육을 수료 후 올해 7월부터 수원국으로 파견될 예정이다.

NIPA 글로벌ICT사업본부 김태열 본부장은 “사회 고령화와 베이비붐 세대의 대거 은퇴를 앞둔 현재, 퇴직 이후에도 지속적인 사회 활동을 희망하는 중장년층이 늘어나고 있다”며 “풍부한 전문성과 투철한 봉사정신을 두루 갖춘 퇴직인력이 개도국 발전에 기여하면서 제2인생을 맞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