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 한 번 따라 해볼 테면 해봐!”

기사입력 2019-04-15 11:07:31기사수정 2019-04-15 11:07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어디 한 번 따라 해볼 테면 해봐!” 요즘 고수들이 우스개로 하는 자신감의 표현이다. 누구라도 당당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그런 분야가 있으면 활기찬 삶을 보낼 수 있다. 다른 사람이 인정해주면 더할 나위 없으나 스스로 고수라고 믿는 분야가 있어도 좋다. 후자의 경우이긴 해도 내게는 그렇게 믿는 분야가 있다. 수채화와 같은 사진을 만드는 일이다.

내 사진 작품을 본 많은 사람이 수채화로 여기기 일쑤여서 그렇다. “이게 사진이라고요? 수채화 아닙니까?” 수채화풍의 사진을 만드는 분야에서는 고수(高手)라 해도 되지 않을까. 아래에 있는 사진이 그런 종류의 하나로 대나무를 촬영한 사진이다.

(사진=변용도 동년기자)
(사진=변용도 동년기자)

왜 그러한 사진을 만들게 되었나? 초.중등 학교 시절에 수채화를 그렸고 사생대회에 출전한 경험도 있다. 은퇴한 후에 여가생활의 방편으로 언덕배기에 캔버스를 세우고 그림을 그리려는 꿈을 가졌으나 61살에 유사한 사진으로 바꾸었다. 동네 사진 교실에서 사진을 처음으로 배우기 시작하면서 유소년 시절의 수채화 경험이 사진 작품 추구 방향에 영향을 끼쳤다. 대체로 사진은 있는 그대로를 복사하듯 찍는 것으로 생각한다. 물감으로 그린 그림을 수채화라 하듯 빛을 이용해 그린 그림이므로 사진이라는 표현보다 빛그림이 정확하다고 생각했다. 그런 측면에서 사진을 카메라로 그린 빛그림이라 정의하기 시작했고 작품 활동의 주안점으로 삼았다. 이러한 영향으로 수채화와 닮은 사진을 추구해왔다. 이러한 내용을 담아 2016년과 2017년 서울시청 다목적홀과 은행연합회 대강당에서 “카메라로 그린 수채화 10선 I, II”로 전시를 했다.

이러한 작품을 만드는 방법은 일상에서 만나는 피사체 전체를 찍기보다는 일부분의 모습에서 특정한 형상을 유추해내고 나름의 메시지를 담는다. 새로운 시선과 시각으로 보게 되면 색다른 모습을 발견할 수 있고 수채화 같은 사진을 만들 수 있다.

한 분야에서 고수가 됨은 자기만의 콘텐츠를 만드는 일이고 제2 직업의 지름길이다. 누구나 하고 있는 분야에서 고수가 되기를 원하는 이유다. 첫술에 배부르지 않듯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지 않는다. 종류에 상관없이 좋아하거나 경험과 관심을 가져온 분야를 꾸준히 하다보면 독특한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 한 우물 파기다. 또한, 고수가 되어도 그 분야에 머물지 말고 영역을 확대하면 새로운 일의 창출과 보람을 얻을 수 있다. 유소년 시절에 했던 수채화 경험을 사진에 접목하여 남다른 사진, 즉 수채화풍의 사진이라는 브랜드를 갖게 되었다. 수채화 같은 사진을 만들게 되어 시선을 받고 있으나 아직 여러 가지로 부족하다. 진정한 고수가 되기 위해 오늘도, 내일도 쉼 없이 셔터를 누르리라.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