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마이 라이프 제4기 동년기자단 발대식

기사입력 2019-04-18 17:32:03기사수정 2019-04-18 17:32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동년(同年)기자단’이란?

시니어 매거진 ‘브라보 마이 라이프’의 만 50세 이상 시니어 기자단이다. 주요 활동으로 온·오프라인 기사 기획, 취재 및 작성과 함께 다양한 콘텐츠도 제작한다. 더불어 SNS 활동 등을 통해 전반적으로 ‘브라보 마이 라이프’ 서포터즈 역할을 수행한다.

4월 10일, 이투데이 본사 5층 강당에서 제4기 동년기자단 발대식이 열렸다. 아침부터 계속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였지만 4기로 선발된 24명의 동년기자 중 21명이 참석했다.


이투데이 미디어 김상철 대표, '브라보 마이 라이프' 김영순 편집장, 김형석 동년기자단 편집주간 등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김상철 대표의 축사로 발대식을 시작했다. 김 대표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어디 내놔도 손색이 없는 콘텐츠로 매우 의미 있는 매체"라 말하며 "동년기자들이 열심히 활동해주면 나날이 발전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고 멋진 활동을 해주시길 바라며, 동년기자단 운영에 건의사항이 있으면 편하게 말해 달라"며 응원과 지지를 아끼지 않았다.


축사에 이어 동년기자로서 지켜야 할 의무사항들이 적힌 기자윤리강령을 낭독했다. 동년기자들은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윤리강령을 꼼꼼히 읽고 서명했다. 이어서 김상철 대표가 4기 동년기자단에게 위촉장과 명함을 수여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으로 김형석 편집주간이 4기 동년기자 모집 및 선발 진행 과정에 대해서 간략히 설명했다. 4기 동년기자는 71명의 지원자 중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됐다. 올해는 무엇보다 소속감, 참여도,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인원을 정예화했다. 언론사에서 40년간 종사해온 김형석 주간은 경력을 살려 기획, 취재, 기사 작성 등 동년기자단의 전반적인 활동을 전담할 예정이다.

▲발대식을 마친 후 4기 동년기자단은 '브라보 마이 라이프' 김영순 편집장, 김형석 주간과 함께 간담회를 가졌다.(브라보마이라이프 제공)
▲발대식을 마친 후 4기 동년기자단은 '브라보 마이 라이프' 김영순 편집장, 김형석 주간과 함께 간담회를 가졌다.(브라보마이라이프 제공)

이어서 김영순 편집장이 동년기자 운영 방안에 관해 설명한 뒤 단체 기념사진 촬영을 끝으로 발대식은 마무리되었다. 장내 정리 후 동년기자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자기소개를 하며 자유롭게 대화를 나눴다. 기자, IT 업계, 교사, 사진·여행작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해온 경력들이 주목받았다. 연금제도 전문가로 활동하는 이재섭 동년기자는 "동년기자단 활동을 통해 기자의 자세를 배우겠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 있는 분들이 모였으니 서로 협력하는 시니어 공론의 장이 만들어졌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동년기자 1~3기를 거쳐 4기로도 활동하게 된 박혜경 동년기자는 "그동안 기사 위주로 글을 써왔는데, 최근 동영상 편집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내레이션에도 흥미를 느꼈다"며 "이번 4기 동년기자 활동 분야가 다양하게 확대돼 기회가 된다면 성우 활동에 도전해 활약하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4기 동년기자들은 유튜브 영상 제작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그중에서도 능력이 돋보인 김주만 동년기자는 이날 영상 소팀장으로 임명됐다.


김영순 편집장은 "개별 취재뿐만 아니라 프로젝트 팀을 꾸려 시니어의 시각에서 '브라보 마이 라이프'만이 만들 수 있는 킬링 콘텐츠를 만들어보자"며 동년기자단의 사기를 북돋웠다.

▲시니어 매거진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제4기 동년기자단이 임원진과 함께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브라보마이라이프 제공)
▲시니어 매거진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제4기 동년기자단이 임원진과 함께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브라보마이라이프 제공)

4기 동년기자단은 2020년 3월까지 활동하며, 앞으로의 활약상은 '브라보 마이 라이프' 지면, 홈페이지, 공식 유튜브 계정 '브라보 잼잼 TV'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