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들이 즐겨 찾는 서울숲 봉사 현장

기사입력 2019-05-02 09:36:33기사수정 2019-05-02 09:36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사)한국숲생태지도자협회에서는 2018년부터 산림청 지원을 받아 서울시에 있는 양로원과 경로당 어르신들을 서울숲에 초청해 숲 해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봉사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바로 ‘싱그런 봉사단’. 봉사단은 숲 해설 자격증을 갖고 있는 60여 명의 숲해설가로 구성되어 있으며 단원들이 매일 교대로 참여해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사진= 홍지영 동년기자)

이 프로그램은 4월부터 11월까지 평일 오후 2시부터 2시간씩 운영되는데, 하루에 10여 명에서 20여 명의 어르신들이 아름다운 꽃을 보면서 게임도 즐기고 여러 가지 만들기 놀이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오렌지색 조끼를 입은 숲해설가들은 80세 전후의 어르신들이 탄 휠체어를 밀고 다니면서 서울숲을 안내하고 게임도 함께한다.

요즘 서울숲에는 목련, 개나리, 벚꽃, 철쭉, 튤립, 수선화 등 봄꽃이 만발했다. 그래서 숲 해설 주제도 ‘서울숲의 아름다운 꽃구경’으로 정해 봄꽃의 아름다움을 소개하고 있다. 봉사단원들은 어르신들에게 꽃이 피는 시기, 꽃의 특성, 번식 방법, 꽃말 등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하고 기념촬영도 한다.

지난 4월 23일에는 노원구에 위치한 ‘효담라이프케어’ 양로원에서 지내는 어르신 24명이 참여했다. 그분들 중 최진학 어르신은 85세인데도 정정해 보였다. “서울숲 견학이 어떠냐?”고 물었더니 “오랜만에 넓은 숲으로 나와 아름다운 꽃과 나무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다양한 놀이까지 즐겨서 너무 좋다”고 했다. 83세인 김순자 어르신도 “양로원에서 야유회를 간다고 해서 동참했는데, 아름다운 숲에서 튤립, 팬지 등 다양한 꽃을 감상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해줘서 고맙고 또 오고 싶다”고 했다.

서울시 성동구 뚝섬로에 위치한 서울숲은 서울시에서 운영 관리하는 공원이다. 조선시대에 임금과 왕실 사람들의 매 사냥터였던 이곳은 1908년에 설치된 우리나라 최초의 상수도 수원지였다. 이후 경마장과 골프장으로 활용되다가 2002년 서울 시민에게 휴식 공간을 마련해주고 녹색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대규모 공원을 조성하기로 결정하면서 나무가 우거지고 호수가 있는 숲으로 탈바꿈했다. 서울그린트러스트 운동을 통해 5000여 명의 시민과 70여 개 기업은 서울숲 조성을 위해 기금 후원과 자원봉사 참여를 했다. 한강과 중랑천이 만나고 서울 도심을 가로지르는 서울의 대표 녹색 쉼터인 서울숲은 지하철이 근처까지 연결되어 있어 교통이 편리하고 입장료와 관람료도 없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