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추며 놀 아지트를 열어버렸습니다

기사입력 2019-05-13 09:50:55기사수정 2019-05-13 09:50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일산 보니따’ 이원근 대표

▲일산 보니따의 이원근 대표(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일산 보니따의 이원근 대표(권지현 기자 9090ji@etoday.co.kr)

오후 9시가 훨씬 넘어서 일산 보니따에 나타난 이원근(56) 대표. 삼겹살 식당을 여섯 곳이나 운영하는 7년 차 요식업계 사장님이다. 인터뷰가 있던 날도 식당에서 써야 할 파김치 200단을 담고 왔다며 사진을 보여준다.

“춤을 알기 전에는 등산에 빠져 네팔에서 1년 동안 트레킹하며 살았어요. 매주 토요일이면 마라톤 동호회 회원들과 새벽 조깅도 해요.”

매년 히말라야 트레킹에 마라톤 대회도 준비하는 이원근 씨. 롯데호텔 일식 요리사와 외제차 영업맨 출신의 삼겹살집 사장과 라틴댄스는 왠지 어울려 보이지 않는다.

“취미를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춤도 추고 교류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래서 인터넷 카페를 찾아보다 일산 지역 살사 동호회에 들어갔어요. 얼마 후 제주 살사 페스티벌에 갔는데 정말 충격을 받았어요. 젊은 사람들의 축제인 줄 알았는데 또래로 보이는 사람들이 건전하게 춤을 즐기는 모습에 놀랐어요. 춤은 곧 불륜이라는 시선에서 벗어났어요. 잘은 못 추지만 살사, 바차타, 키좀바를 배우고 있습니다. 나중에 크루즈 여행을 하든 남미 여행을 가든 춤 맛을 좀 알아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돈이 많아서 이런 클럽을 만든 것 아니냐는 질문에 손사래를 친다.

“돈만 벌 생각이라면 삼겹살 장사가 훨씬 좋지 않겠어요? 돈 벌고 일만 하다가 죽으면 인생이 허무하잖아요. 할아버지는 육십에 돌아가시고 아버지는 환갑도 안 되어 돌아가셨어요. 저도 몇 년 안 남았다고 생각하는 거예요. 그분들만큼만 산다면 5년도 채 안 남았죠.(웃음) 아버지는 퇴직하고 과수원 다 만들어놓고 전원생활하시겠다고 하셨어요. 막상 돌아가시고 생각하니 인생이라는 게 어떻게 될지 모르는 거더라고요. 사는 동안 열정적으로 살아야죠.”

그래서 갓 1년 된 56세 초보 라틴댄서는 자기만의 아지트를 열게 된 것. 작년부터 준비해서 바로 실행에 옮겼더니 올 1월 18일 가뿐하게 일산 보니따의 문이 열렸다.

“제가 아지트를 만들어놓으니까 라틴댄스와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점점 모이고 있습니다. 저를 가르칠 선생님도 모시고 함께 춤을 배울 동호회도 만들고요. 열심히 일하고 금토일 저녁시간은 제 자신을 위해서 살아요.”

이원근 씨는 ‘일산 보니따’가 갈 곳 없는 40·50대의 아지트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들이 볼 때는 빠른 느낌도 들겠지만 결국은 누구나 나이 먹어가면서 취미 하나씩은 가져야 하잖아요. 그런 의미에서 우리 세대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