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 케어 매니저 석주화 씨 “나와 가족, 사회에 보탬이 되는 노노케어”

기사입력 2019-05-13 11:15:25기사수정 2019-05-13 11:15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자격증 두드림③ 노인복지·돌봄 분야 편 사례자 인터뷰

▲사회복지사와 요양보호사 등 자격증 취득 후 노인복지 관련 시설 등에서 활약하고 있는 석주화 씨
▲사회복지사와 요양보호사 등 자격증 취득 후 노인복지 관련 시설 등에서 활약하고 있는 석주화 씨

건강한 에너지가 샘솟는 석주화 씨의 모습을 보면 70대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노인이 닮고 싶은 멘토’가 되는 것이 바람이라는 그녀는 노노케어 분야 전문가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국가자격증인 사회복지사와 요양보호사를 비롯해 민간자격증인 인지행동심리상담사, 노인두뇌훈련지도사 등 석 씨가 취득하고 수료한 자격증 개수는 무려 37개에 이른다. 평범한 주부였던 그녀가 현재의 진로를 택하기까지는 나름의 계기가 있었다.

“15년 정도 아파트 총무를 맡았는데, 이 집 저 집 다니면서 얘기 들어주고 분쟁 생기면 조율해주는 게 일이었어요. 그러느라 아침에 나가면 오후 늦게까지 수다를 떨다 오는데 어쩐지 허탈한 기분이 들더라고요. 기왕 말 잘한다는 칭찬도 꽤 들었겠다, 그럼 상담사가 되어볼까? 하고 관련 교육을 받고 봉사활동을 했어요. 그런데 마음만 앞섰지 제대로 된 준비 없이 하려니 과정이 어려울 수밖에요. 무엇이 적성에 맞을지 깊이 고민해보니 복지 쪽이 좋겠더라고요. 그럼 제대로 공부부터 하자, 하고 학점은행제로 사회복지학과 과목들을 이수하기 시작했어요.”

상담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냈지만 노노케어 분야로 무게가 실린 건 바로 어머니의 치매 때문이다. 그리고 때마침 유한킴벌리 ‘시니어 케어 매니저’로도 활동할 기회가 찾아왔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어머니를 이해하고, 한편으로는 다른 어르신들을 부모처럼 보살펴야겠다고 생각했죠. 중요한 건 나도 언젠간 그들처럼 늙게 된다는 거였어요. 내 미래를 위한 투자라고도 여겼습니다.”

석 씨는 자신의 경험을 말하며 부모를 모시는 중장년에게는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권하고 싶다고 했다. 가족을 위해 쓰이는 만큼 돈벌이가 아니더라도 그 가치는 충분하다고.

“제가 어르신들을 위한 일을 하기 때문에 모순처럼 들릴지도 모르겠지만, 병든 부모를 안심하고 맡길 만한 곳을 찾는 게 쉽지는 않습니다.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취득해 부모를 직접 돌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요. 효도도 하고, 지원금도 받고, 나의 노후에도 도움이 되니 그야말로 일석삼조 아닐까요?”

▲시니어 케어 매니저 석주화 씨 활동 모습(석주화 씨 제공)
▲시니어 케어 매니저 석주화 씨 활동 모습(석주화 씨 제공)


◇ 노인복지·돌봄 자격증 도전자를 위한 석주화 씨의 Tip

❶ 종종 치매를 앓는 노인들의 경우 돌발 행동이나 욕설을 내뱉기도 하는데, 이에 당황하지 않는 순발력과 유연성이 필요하다. 난처한 상황이 벌어지더라도 침착하게 대응하고, 좋지 않은 말은 마음에 담아두지 말고 의연하게 웃어넘기자.

❷ 남을 돕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자신에게 소홀해지기도 하고 자칫 일의 방향성을 잃어버리기 쉽다. 때때로 자신의 상태를 점검해보고, 한 달에 한 번 정도는 ‘왜 이 일을 해야 하는지’, ‘어떤 의미와 가치가 있는지’ 등 마음을 되새겨보는 게 좋다.

❸ 기관이나 센터 등에 소속돼 노인의 신체 활동을 돕거나 병수발 등을 하기 위해서라면 ‘요양보호사’ 자격증만 있어도 되지만, 놀이나 체험, 인지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싶다면 ‘사회복지사’를 비롯해 관련 민간자격증을 더 준비해놔야 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