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와 중증환자 증가에 맞서는 미국

기사입력 2019-06-07 18:03:55기사수정 2019-06-07 18:0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미국 역시 고령화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지난해 미국 연방 센서스국은 2035년이 되면 65세 이상 인구가 18세 미만 인구를 추월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고령화는 국가 예산의 집행이나 경제 성장 등 사회 곳곳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특히 중증환자의 효과적인 진단, 치료, 간병은 국가적인 숙제가 됐다. 최근 미국에선 이러한 현상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들이 진행 중이다.


눈 검사로 치매 진단 시대 열리나

캐나다의 옵티나 다이아그나스틱스(Optina Diagnostics) 사는 5월 8일 자사의 망각 촬영 장비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혁신 장비(Breakthrough Device)로 지정됐다고 발표했다. 눈 검사만으로 치매 발병 여부를 알 수 있는 시대가 머지않은 셈이다.

이 기술은 망막을 촬영한 영상을 초분광 영상(hyperspectral image) 기술과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분석해 환자의 뇌에서 치매를 일으키는 독성 단백질인 베타아밀로이드가 쌓여 있는 정도를 알 수 있게 해준다.

이전까지는 베타아밀로이드와 반응하는 약물을 투여 후 컴퓨터 단층촬영(CT)을 거쳐야 베타아밀로이드의 분포를 알 수 있었기 때문에 많은 비용 투자와 시간이 소요됐었다.

이 회사의 CEO 데이비드 라포인테 (David Lapointe)는 “망막진단 장비가 영상 분석기술과 거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저렴하고 간단하게 뇌를 이해할 수 있게 해준다”며, “이 기술은 알츠하이머 진단 과정에서 환자와 가족, 의료기관에게 엄청난 이익을 가져다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FDA의 혁신 장비 프로그램은 생명을 위협하거나 치료가 어려운 질환의 진단이나 치료를 효과적으로 돕는 의료기기를 위해 제공되며 이러한 장비들의 개발이나 검토를 위해 고안됐다.

▲호멜 헬스 랩 사의 퓌레 식사 키트. 부드럽게 가공된 유동식이지만 원재료의 색상과 형태를 갖춰 먹는 즐거움을 더해준다.(호멜 헬스 랩 사)
▲호멜 헬스 랩 사의 퓌레 식사 키트. 부드럽게 가공된 유동식이지만 원재료의 색상과 형태를 갖춰 먹는 즐거움을 더해준다.(호멜 헬스 랩 사)

먹는 즐거움 느낄 수 있는 제품

치매, 뇌졸중, 파킨슨병과 같은 중증환자의 가족이나 간병인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는 바로 음식이다. 음식을 씹고 삼키는 것이 어려운 연하장애가 동반하기 때문인데, 잘못하면 식사 중 사레가 들거나 음식을 흘리기도 한다. 심할 경우 기도로 음식이 넘어가 폐렴을 일으키기도 한다. 또 다른 문제는 먹는 즐거움이 없어지는 것이다. 바로 삼킬 수 있도록 음식 재료를 곱게 갈아 유동식으로 만들다 보니 환자 입장에선 맛이 획일적이고 보거나 씹는 기쁨도 없는 것이 문제였다.

최근 미국에선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한 제품이 공개됐다. 바로 호멜 헬스 랩(Hormel Health Labs.) 사의 티크 앤 이지(Thick & Easy) 퓌레 식사 키트다. 이 제품은 유동식이지만 음식의 맛과 색상, 모양을 원재료를 요리한 모양과 비슷하게 만든 것이 특징이다. 소고기나 완두콩, 옥수수 등 다양한 음식의 재료를 보기만 해도 알 수 있도록 고안됐다. 현재 30가지 이상의 음식이 제공되고 있고, 전자레인지나 찜기로 간단히 요리할 수 있다.


간병에 지칠 때 형제 도움 못 받아

치매 등 중증환자 부모를 간병하는 미국인 중 대다수가 형제들에게 도움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의 대형 금융서비스 회사인 노스웨스턴 뮤추얼은 최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18세 이상의 미국인 1400명을 대상으로 이뤄진 이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부모를 간병하는 미국인 중 10% 정도만 형제들이 동등한 책임을 다하고 있으며 40%는 전혀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다. 또 41%는 형제들에게 일부 도움을 받기는 하지만 본인이 가장 중요한 간병인이라고 답했다.

응답한 간병인 5명 중 2명은 병수발을 맡게 되는 과정에서 형제들과 논의한 적도 없고, 본인이 간병을 하게 되리라고 예상하지도 못했다고 했다. 그만큼 충분한 준비가 부족했다는 얘기다.

간병 과정에서 필요한 실질적(간호), 재정적 지원 외에 정서적 지원에서조차 형제는 큰 도움이 되지 않았다. 응답자 중 34%만이 형제가 힘이 된다고 답했다. 반면 친구가 더 의지가 된다고 밝힌 사람은 43%에 달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