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디자인 문화전 ‘헤이, 스웨덴’

기사입력 2019-06-03 15:44:21기사수정 2019-06-03 15:44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이라는 소설이 있다. 영화, 연극으로도 만들어졌다. 양로원을 탈출해서 인생을 제대로 사는 꽃할배의 이야기다. 스웨덴의 유명한 소설가 ‘요나스 요나손’의 작품이다. 이 소설을 통해 스웨덴의 문화를 잠깐 엿볼 수 있었다.

‘고양 아람누리 아람미술관’에서 스웨덴 문화를 소개하는 디자인 문화전 ‘헤이, 스웨덴’을 열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4월 12일부터 6월 30일까지. 스웨덴 문화가 궁금해서 일요일 오후에 들렀다.

▲스웨덴 디자인전 미술관 앞 전경(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스웨덴 디자인전 미술관 앞 전경(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스웨덴의 숨겨진 발명품 이야기(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스웨덴의 숨겨진 발명품 이야기(아람누리 아람미술관)

노벨상의 나라로 알려져 있듯이 ‘스웨덴의 숨겨진 발명품 이야기’가 입구 앞 로비에 마련되어 있다. 옆에는 스웨덴 일반가정의 음식문화와 집안 공간을 소개했다.

전시장에 들어가면 제일 먼저 ‘협동을 중요시 하는 스웨덴 교육’에 대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스웨덴 출신 세계적인 뮤지션 ‘ABBA’의 공간도 있다.

▲ABBA(아람누리 아람미술관)
▲ABBA(아람누리 아람미술관)

국내에 처음 소개된다는 스웨덴 국민화가 ‘칼 라르손(Carl Larsson)’의 스웨덴의 따뜻한 일상을 그린 작품이 발길을 멈추게 했다. 세계적인 스웨덴 소설가들과 작품에 대한 소개를 하면서 책을 읽을 수 있는 문학 산책 코너도 준비돼있다.

▲칼 라르손 작품(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칼 라르손 작품(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전시회 한 부분에서는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주제로 지속가능한 세계를 꿈꾸는 디자인, 소재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무엇보다 삶의 균형과 행복을 소중히 여기는 스웨덴만의 독특한 문화인 ‘피카(FIKA)’와 ‘라곰(Lagom)’ 이라는 문화가 눈에 띄었다. 삶에서 옆을 둘러보며 함께 걸어가는 진정한 여유에 대해 생각할 수 있었다.

▲자연과 인간의 공존(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자연과 인간의 공존(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자연과 아름다움이 지속가능한 디자인(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자연과 아름다움이 지속가능한 디자인(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스웨덴에 ‘라곰 라이프 스타일(Lagom life style)’ 이라는 용어가 있다. 상황에 맞게 적절한 행동으로 얻고, 작은 성취를 누리면서 사는 삶을 말한다. 일상생활 에서도 자신에게 맞는 양만을 먹으며 적당한 것에 기뻐하고 만족하는 것이다. 일과 휴식의 균형, 환경의 균형이 중요하다. 환경, 절약, 검소, 균형, 지속가능이 키워드로서 최근 유행하고 있는 소확행이나 워라밸의 의미가 담긴 라이프 스타일을 말한다.

‘소확행’은 일상에서의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말로 ‘무라카미 하루키’의 수필집 ‘랑겔한스섬의 오후’에 등장하는 말. ‘워라밸’은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의 줄임말.

북구 스웨덴 문화의 맛을 조금 본 시간이다. 배부르지 않고 적당히 배고픈 경험이었다.

▲일반 가정 집 안 풍경(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일반 가정 집 안 풍경(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