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입고 덮는 소재 따로 있다

기사입력 2019-06-24 10:57:57기사수정 2019-06-24 10:57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당신을 위한 여름나기] PART 07 무더위 잡아줄 냉감 원단

“겨울은 껴입기라도 하는데 여름은 그게 아니라 힘들다.” 여름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종종 하는 얘기다. 덥더라도 단정하게 옷을 갖춰 입어야 할 때가 있고 취침 시에도 아무것도 덮지 않으면 숙면이 어렵다. 땀 흡수만 생각해 ‘면’ 100%를 고집할 때도 있었지만 요즘은 그렇지 않다. 다양한 원단이 출시되면서 땀 흡수는 물론 시원함까지 챙길 수 있게 됐다. 2019년 여름을 준비하는 시니어에게 무더위를 견디게 해줄 시원한 원단 아이템을 소개한다.

사진 제공 및 도움말 이브자리, 까사미아, 연희데코, 유니클로, BYC


친환경 청량감 ‘인견·모달·뱀부’

여름 원단 선택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통기성과 흡습성, 수분 발산성과 열 발산성이다. 공기가 시원하게 잘 통과하는 통기성, 자는 동안 흘리는 땀의 흡수는 물론 말려주는 흡습성과 수분 발산성, 흡수한 열을 빨리 식혀주는 열 발산성이 좋아야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인견은 100% 레이온으로 면이나 종이 등의 원료인 목재 펄프에서 추출한 천연섬유다. 통기성도 좋고 시원한 촉감이 특징이라 누빔이불, 홑이불, 파자마, 여름 속옷 등의 소재로 많이 쓰인다. 원래는 삼베, 모시같이 약간 까슬한 질감이지만 워싱(고온에서 삶는 공정) 가공을 거친, 좀 더 부드러운 인견이 인기다. 시원한 촉감 때문에 50~60대는 물론 전 연령층이 선호한다고. 요즘은 화려함보다는 깔끔하고 간결한 디자인을 더 찾는다. 침구 전문 브랜드 이브자리는 시원하고 파란 색감의 현대적인 디자인을 더한 것과 은은한 회색빛과 하얀색이 조화롭게 배치된 인견 제품을 추천했다.

최근에는 원단의 촉감을 중요하게 여겨 100% 모달 소재도 많이 이용한다. 모달(modal)은 너도밤나무에서 추출한 원료를 사용한 친환경 소재. 실크 같은 부드러운 느낌은 물론 흡수성이 뛰어나 민감성 피부에 좋다. 60수로 평직한 아사 원단 조직으로 얇고 부드럽게 직조해 여름철에 사용하기 알맞다. 촘촘하게 누빈 여름 이불, 에어컨 바람에 보온성을 유지하기 좋은 얇은 차렵이불로도 선호한다. 원래도 부드럽지만, 더 고운 질감을 위해 워싱 가공했다. 모달 소재도 여름용에 맞게 파란색과 남색 계열의 색감 디자인이 많다.

▲이브자리의 모달 소재 침구(이브자리 제공)
▲이브자리의 모달 소재 침구(이브자리 제공)

뱀부는 대나무(bamboo)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든 친환경 소재다. 마, 린넨 소재와 같이 흡습성과 수분 발산성이 뛰어나고 촉감이 상당히 부드러워 자극적이지 않다. 대나무 자체에 항균, 항취효능이 있기 때문에 민감한 피부에 적합하다.


모시와 리플 가공 원단

모시와 함께 아마가 원재료인 린넨도 여름철에 자주 쓰이는 소재다. ‘라미’라는 이름으로도 불리는 모시는 삼베(대마)나 린넨(아마)에 비해 결이 곱고 치밀하다. 직물의 강도가 마 섬유 중 가장 높고 튼튼하다. 전통적으로 여름 한복에 자주 사용된 소재로 시원하며 통기성이 뛰어나다. 린넨은 은은한 광택이 있고 구김이 잘 가기 때문에 침구류나 의상에는 면 혼방으로 사용한다. 모시와 마찬가지로 통기성이 좋고 피부에 닿았을 때 감기지 않고 청량감이 느껴지는 소재다. 유니클로도 2019년 여름을 겨냥한 린넨 소재 제품을 선보였다. 가벼움과 자연스러운 구김이 인상적인데 부드러운 감촉은 물론 땀을 빠르게 흡수해주기 때문에 더운 날씨에도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시니어가 선호하는 차분한 색상은 물론 분홍과 노랑 등 발랄한 색상과 스트라이프, 체크 등 다양한 무늬와 디자인이 있다.

▲유니클로의 린넨 의류(유니클로 제공)
▲유니클로의 린넨 의류(유니클로 제공)

이 외에도 원단 표면에도 엠보싱 효과를 주어 몸에 달라붙지 않게 하는 리플 가공법이 있다. 주로 면이나 린넨, 모달 소재가 리플 가공을 통해 상품화된다. 단, 이 과정에서 가공을 위한 화학처리를 하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에 리플 원단을 선택할 경우 자연 소재 원단인지 따져봐야 한다. 리플 가공 원단은 피부에 닿는 면적이 적고, 몸에 감기지 않아 여름 침구는 물론 블라우스 소재 등으로 애용되고 있다. 까사미아의 모달 리플 소재 중에서도 연한 하늘색과 아이보리색 배치로 은은하고 시원한 감촉을 주는 제품이 인기가 높다.

▲까사미아의 인견, 린넨 침구(까사미아 제공)
▲까사미아의 인견, 린넨 침구(까사미아 제공)


옷 사이로 바람길 내는 냉감 의류

바깥 활동을 하는 동안 땀 흡수뿐만 아니라 통기성을 겸비한 기능성 원단이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그중 하나가 BYC 제품인 ‘보디드라이’다. 2019년에 나온 보디드라이는 시원한 성질의 냉감 원사에 땀과 습기를 빠르게 흡수하는 흡습기능과 건조기능, 그리고 자외선 차단기능을 강화해 활동성을 높였다.

▲유니클로의 '에어리즘 심리스 V넥 브라 캐미솔'(좌), BYC의 '보디드라이'(우)(유니클로, BYC 제공)
▲유니클로의 '에어리즘 심리스 V넥 브라 캐미솔'(좌), BYC의 '보디드라이'(우)(유니클로, BYC 제공)

유니클로도 최근 ‘에어리즘 심리스 V넥 브라 캐미솔’을 내놓았다. 봉제선이 밖으로 드러나 보이지 않는 디자인으로 얇은 겉옷을 입을 때 유용하다. 특히 ‘브라탑’은 따로 속옷을 착용할 필요가 없고, 소재와 디자인이 다양해 이너웨어부터 패션 아이템까지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고, 신축성이 뛰어나 활동하기도 편안하다. 단, 여성 심리스 제품의 경우 바지를 아래에서 위로 올려서 단단히 보정하며 입을 것을 권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