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배우는 컬러링] 따뜻한 봄바람 속 바람둥이 하늘매발톱꽃

기사입력 2019-07-08 08:33:56기사수정 2019-07-08 08:3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일반적으로 꽃은 한 명의 상대만 바라보는 일편단심을 상징합니다. 민들레나 해바라기가 그렇죠. 하지만 모든 꽃이 그럴까요? 재미있게도 바람둥이꽃도 있습니다. 매발톱꽃 종류가 그렇습니다. 6월에 본격적으로 꽃을 피우는 이 친구는, 이성을 찾아 움직이진 못하지만 다른 꽃의 꽃가루를 좋아해 꽃 색상이나 변이가 다양하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바람둥이라는 꽃말도 가지고 있고, 중국에서는 ‘매춘화(賣春花)’로 불리기도 한다네요. <편집자 주>


Tip

독특하게 생긴 형태로 인해 눈길을 끄는 꽃. 하늘을 나는 매의 발톱을 닮아 붙여진 이름이라 합니다. 다섯 개의 꽃잎 사이에 꽃받침 잎이 나와 있는 복잡한 형태에 유의해 그려봅니다. 가운데 흰 부분의 음영과 꽃술을 먼저 그린 뒤 퍼플컬러로 꽃받침 꽃잎과 꼬리 부분의 음영을 표현합니다. 꽃받침 꽃잎에서 보이는 옐로, 라이트 블루, 약간의 그린 톤을 더한 다음 그레이톤으로 덧칠해 채도를 낮추며 음영을 넣어줍니다. 전체적으로 균형을 맞춰가며 꽃술을 디테일하게 표현하고 옐로보다 어두운 네이플스 옐로로 꽃술의 음영을 표현합니다. 꽃잎의 꼬리 부분도 둥근 양감이 표현되도록 음영을 더합니다. 전체적으로 더 어두운 부분과 꽃술 부분도 라인으로 덧칠한 후 완성합니다.

이해련 작가 blog.naver.com/lhr1016 인스타그램@haeryun_lee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과 대학원에서 실내환경디자인을 전공했다. 이화여자대학교 글로벌미래평생교육원과 신구대학교식물원 보태니컬아트 전문가 과정의 겸임교수이며 한국 보태니컬 아트 작가협회(KSBA)와 보태니컬아트 아카데미 ‘련’의 대표다. 영국 보태니컬 아트 작가협회(Society of Botanical Artist)의 Annual Exhibition 2017에 참가하는 등 국내외 각종 전시에서 활동 중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