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브라보 헬스콘서트’ 관객 매료시킨 강의와 무대

기사입력 2019-06-28 10:43:57기사수정 2019-06-28 11:07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제4회 브라보 헬스콘서트 1부의 사회자 SBS 김정일 아나운서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제4회 브라보 헬스콘서트 1부의 사회자 SBS 김정일 아나운서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제4회 브라보 헬스콘서트가 6월 13일(목) 오후 2시 서울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에서 성대하게 개최되었다. 1부는 건강 관련 강연으로 시작되었으며 2부는 추억의 청춘콘서트 로 이어졌다.

공연 관람하기 딱 좋은 날씨였지만 오후가 되면서 기온이 올라가 초여름 날씨를 방불케 했다. 정오가 지나자 아트홀 로비에는 입장 시간을 기다리는 관람객이 점차 늘어나면서 분위기가 고조되었다.

▲ ‘당신이 놓치기 쉬운 치아 건강, 잇몸질환’에 관한 주제로 이야기하고 있는 콩세알튼튼예방치과의원 이병진 원장(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 ‘당신이 놓치기 쉬운 치아 건강, 잇몸질환’에 관한 주제로 이야기하고 있는 콩세알튼튼예방치과의원 이병진 원장(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독특한 언변으로 잘 알려진 SBS 김정일 아나운서가 사회자로 등장해 차분하게 공연 시작을 알려주었다. 이투데이미디어 김상철 대표 축사에 이어 첫 번째로 등장한 강사는 콩세알튼튼예방치과의원 이병진 원장이었다. 강제(講題)는 ‘당신이 놓치기 쉬운 치아 건강, 잇몸질환’에 대한 이야기. 예로부터 치아 건강은 오복 중 하나라고 했다. 아무리 건강한 치아를 물려받았다 해도 잘못된 습관으로 잇몸이 나빠지면 치아를 오랫동안 보존할 수 없게 된다. 여섯 살 때 나오는 영구치를 무덤까지 가지고 가려면 건강한 생활습관으로 치아는 물론 잇몸관리가 절실히 필요하다. 치아관리를 잘 해도 잇몸이 약하면 기둥이 부실한 집과 같다. 건강한 치아가 통째로 무너지는 결과가 초래되지 않게 하려면 칫솔질의 중요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잇몸질환을 잘 다스리고 관리해야 행복한 100세 인생을 누릴 수 있다. 이렇듯 시니어가 새겨들어야 할 내용으로 가득했다.

▲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후’라는 주제를 가지고 무대에 선 건국대학교병원의 한설희 의료원장(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후’라는 주제를 가지고 무대에 선 건국대학교병원의 한설희 의료원장(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두 번째 강사는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후’라는 주제를 가지고 무대에 선 건국대학교병원의 한설희 의료원장이었다. 한 원장은 “인간의 노화와 더불어 매일같이 죽어가는 10만 개의 뇌세포는 재생 능력이 없다. 세계에서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 대한민국에서 치매질환은 주위에서 너무 잘 알려진 흔한 병이 되었다. 본인은 물론이고 가족의 삶의 질까지 송두리째 빼앗고 깊이를 알 수 없는 낭떠러지로 떨어져 하루하루 고통스럽게 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치매 예방을 위해 다섯 가지의 ‘생각 바꾸기’를 권했다. 생각 젊게 하기 각성하고 금주, 금연 바른 자세로 활기차게 걷기 꾸밈없는 뇌 건강 식단 기분 좋게 이웃을 위한 봉사를 한다면 치매도 예방하고 활기찬 노년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건강 백세를 위한 장수 음식과 그에 맞는 생활법’에 대해 강연하는 이재동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학장(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건강 백세를 위한 장수 음식과 그에 맞는 생활법’에 대해 강연하는 이재동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학장(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마지막으로 ‘건강 백세를 위한 장수 음식과 그에 맞는 생활법’에 대해 이재동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학장의 강연이 이어졌다. 머릿속에 쏙 들어온 내용은 기호식품 커피에 관한 이야기였다. 이 학장은 “커피는 소화기능이 안 좋은 사람도 활동적으로 움직이는 낮에는 한두 잔쯤 마셔도 괜찮지만 생체리듬이 떨어지는 오후 시간에는 가급적 자제하고 인삼차, 계피차, 생강차 등 따뜻한 성질의 차를 마시는 것이 좋다. 오십이 넘어 건강하게 살려면 탄수화물을 줄이는 대신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고 하체 운동을 열심히 해서 허벅지 근육과 다리 근육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2부 청춘콘서트. 8090세대의 아이콘 가수 조정현, 송시헌, 이범학의 무대(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2부 청춘콘서트. 8090세대의 아이콘 가수 조정현, 송시헌, 이범학의 무대(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건강 강연이 이어지는 동안 청중 모두가 고개를 끄덕이거나 손뼉을 치면서 공감했다. 건강 이야기는 아무리 많이 들어도 실천이 안 되니 늘 부족한 것 같다.

1부 순서가 모두 끝나고 잠시 브레이크 타임을 가진 다음, 2부 청춘콘서트를 관람했다. 다시 돌아온 8090세대의 아이콘 가수 조정현, 송시헌, 이범학의 무대였다. 꽃미남 가수 조정현과 이범학, 해맑은 미소를 자랑하는 송시현 등 세 남자가 중년이 되어 돌아왔다. 이들 중에 자칭 가장 나이 어린 이범학의 첫 노래는 1990년대 초에 유행하던 ‘마음의 거리’였다. 촉촉이 마음을 적시는 발라드풍의 노래가 마음을 흔들었다. ‘이별 아닌 이별’을 부를 때는 떼창으로 “내 사랑 굿바이 굿바이~”라는 가사를 따라 불렀다.

▲가수 송시현의 무대(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가수 송시현의 무대(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송시현이 피아노 반주와 함께 ‘꿈결 같은 사랑’을 부를 때는 다시 차분해지다가 통일을 염원하는 노래와 함께 화면에 전쟁 참상의 모습들이 올라오자 먹먹해졌다. 마지막에 태극기와 함께 애국가가 울려퍼질 때는 모두가 숙연한 모습이었다. 이어 조정현이 부르는 따뜻한 노래를 끝으로 세 시간의 브라보 헬스콘서트는 막을 내렸다.

▲객석에서 노래에 맞춰 박수를 치고있는 청중의 모습.(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객석에서 노래에 맞춰 박수를 치고있는 청중의 모습.(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 공연장 밖 로비 모습(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 공연장 밖 로비 모습(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브라보 헬스콘서트 취재가 한창인 브라보 동년기자단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브라보 헬스콘서트 취재가 한창인 브라보 동년기자단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