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된 하와이안 훌라댄스를 나누고 싶어요

기사입력 2019-07-15 08:36:56기사수정 2019-07-15 08:36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김주영 하와이예술문화협회장

▲메리 모나크 축제 현장에서 생방송 인터뷰를 위해 진행자와 대기 중에 한컷.(김주영 하와이예술문화협회장 제공)
▲메리 모나크 축제 현장에서 생방송 인터뷰를 위해 진행자와 대기 중에 한컷.(김주영 하와이예술문화협회장 제공)

“초등학교 때 발레를 배우고 싶었는데 아버지 사업 때문에 부산으로 내려가면서 꿈을 접었어요. 부산의 한 클럽에서 파티플래너로 잠시 일할 때 외국인이 훌라춤 추는 것을 봤어요. 훌라춤 하면 이미지가 코코넛 브라에 뭔가 촌스러웠지만 그 춤이 마음에서 떠나지 않았어요.”

가르쳐주는 곳 어디 없나 찾다가 서울에 있는 훌라댄스 학원을 다니게 되었다고. 그런데 궁금했다. 하와이도 한 번 다녀오지 않은 강사가 어떻게 하와이 전통춤을 가르치고 있는지 말이다.

“배움에 대한 갈증을 느낄 때 우연히 유튜브에서 하와이 사람이 추는 훌라댄스를 보고 충격을 받았어요. 이게 예술이지! 궁금해서 2009년도에 하와이로 무작정 떠났습니다. 먼저 2주 정도 일정을 잡고 갔어요. 알아보려고요.”

그때 지금까지 한국에서 배웠던 훌라춤이 왜곡이 심하다는 알았고 결국 제대로 준비해서 본격적으로 배울 채비를 하고 하와이로 떠났다.

“3개월 과정으로 훌라댄스 명장에게 배우려고 갔습니다. 일반학원에 등록하고 열심히 배우고 있는데 어떤 분이 ‘한국인은 유명한 사람들이랑 사진만 찍고 가더라? 우리는 그런 거 딱 싫어해’라고 하시더군요. 우리 문화를 어떻게 지켜왔는지 아냐고 하면서요.”

김주영 협회장이 하와이로 가기 전 궁금했던 것처럼 하와이 현지에서 훌라 명장에게 직접 사사한 정식 이수자를 찾아보기 힘들었다. 김 협회장은 10년 동안 하와이와 한국을 오가며 노력했고 2011년 훌라 명장 이수자 자격을 취득했다. 2015년에는 한국인으로서는 유일하게 호놀룰루시립밴드의 초청을 받아 하와이 이올라니 궁전 앞에서 공연을 했다. 올해 메리 모나크 축제 무대에서는 하와이에서 제대로 배워 익힌 훌라춤은 물론이고 우리 고유의 문화를 전파했다.

“한국에서 훌라댄스를 가르치는 몇몇 분들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면 하와이에서 유명한 선생에게 배웠다며 이름을 여러 명 써놓았더라고요. 그런데 하와이에서는 선생을 한 분 이상 두지 못하거든요. 선생들끼리 다 공개해요. 남의 학생을 제자로 받아들이지 않아요. 그런데 그분들은 그걸 모르시는 거죠.”

절실한 마음을 담아 소중하게 배운 춤인데 어떤 이들은 가벼이 바라보는 것만 같아 안타까울 때도 있다.

“경계만 안 하신다면 우리나라에서 훌라댄스 가르치는 분들 많이 도와드리고 싶어요. 하와이로 함께 가서 배우고도 싶어요. 실제로 워크숍도 한번 했어요. 무대 경험을만들어드리기도 했고요. 제가 하와이에서 가져올 수 있는 많은 것을 한국에서 훌라댄스 가르치는 선생님들과 나눌 생각입니다.”

▲김주영 하와이예술문화협회장
▲김주영 하와이예술문화협회장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