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병 치매도 예방하는 시대 열린다

기사입력 2019-07-26 11:03:07기사수정 2019-07-26 11:0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분당서울대병원 김상윤 교수, 아시아인 최초로 AAIC서 기조연설

예방이 어렵다고 여겨져 온 알츠하이머병 치매를 혈액 검사만으로 사전 진단이 가능해졌다.

지난 7월 1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막을 내린 알츠하이머 협회 국제 콘퍼런스(AAIC)에서 아시아 국적 의학자 최초로 기조 발표에 나선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 김상윤 교수는 “알츠하이머병의 병리 기전인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 중에서 독성이 있는 올리고머 형태만 선별적으로 검출해 진단하는 것이 가능하며, 이를 활용해 알츠하이머병을 증상 전에 발견하여 조절함으로써 인지기능 장애 등의 증상 발현을 예방하여 알츠하이머병 치매의 발병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치매 원인 질환의 70%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병을 미리 발견하고 대처할 수 있는 검사법에 대한 발표에 60개국에서 모인 6천여 명의 연구자가 많은 관심과 지지를 보냈다. 증상이 없는 임상 전 상태에서 질환을 진단해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은 알츠하이머병으로 인한 치매 증세의 발병 자체를 막거나 지연할 수 있다는 의미한다.

혈액 검사만으로 진단이 가능해

무엇보다 혈액 검사만으로 진단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고가의 영상 검사 장비나 환자에게 심한 고통을 주는 검사가 아니기 때문에 범용적 활용이 가능하다. 2018년 4월 허가 임상 연구를 거쳐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료기기 제조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김상윤 교수는 이번 발표 내용에 대해 “아무 증상이 없는 단계에서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해 기억장애나 인지장애가 나타나지 않도록 예방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가능해졌다”며, “알츠하이머병 치료의 패러다임이 일시적 증상 호전에서 근본적인 증상 발현의 억제 중심으로 변화할 것으로 예측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김상윤 교수가 기조연설을 한 AAIC 알츠하이머병과 그 관련 질환에 관한 연구 분야에 있어서 세계 최고의 권위를 가진 모임이다. 각 분야의 연구에서 석학 수준의 권위자만이 기조 발표가 가능하며 그 발표가 연구자들에게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해 주거나 향후 연구의 목표와 방향을 설정하는 중요한 자리로 알려져 있다.

▲ AAIC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 김상윤 교수(분당서울대학교병원)
▲ AAIC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 김상윤 교수(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