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생활사박물관, 추억에 빠져보세요

기사입력 2019-08-12 09:31:17기사수정 2019-08-12 09:31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난로 위에 올려놓은 “변또“(옛날 양은도시락)의 모습에 추억이 새록 새록. 임시 개관한 서울생활사박물관을 관람하며 추억 속에 빠져들었다. 세월 따라 쌓여온 숱한 삶의 기록들이 잘 전시돼 있다.

이런 물건들을 어떻게 구했을까? 시민들이 기증했단다. 옛날의 구식 오락기 앞에 앉아 기기를 만지며 노는 아이들도 즐거움이 가득한 모습이다.

(사진= 변용도 동년기자)
(사진= 변용도 동년기자)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의 구 북부법조단지 부지에 조성된 서울생활사박물관. 3층으로 리모델링해 건물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면서 현대적 문화시설의 면모도 덧칠했다. 해방 이후 서울 시민의 일상 생활사를 결혼, 교육, 주택, 생업 등의 주제로 3개 층으로 나눠 칸칸이 진열했다. 생생한 인터뷰 영상과 잘 보존된 유물들이 지난날을 회상하며 빙그레 웃게 한다. 3개 층을 도는 동안 한순간도 시선을 돌리지 못했다.

1층은 서울 풍경 생활사전시실로 예전의 포니 승용차 등 한국전쟁으로 폐허가 된 모습에서 오늘에 이르기까지의 변화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2층은 서울살이 생활전시실로 추억거리를 눈여겨보게 했다. 서울 사람들에 대한 전시 공간. 사주팔자를 넣은 비단 봉투 등 결혼 풍속도, 아기를 낳아 기르고 살아가는 이야기가 관람자들의 공감을 끌어낸다. 쥐를 일시에 잡자는 포스터도 눈길을 끈다.

3층 서울의 꿈 생활사전시실은 바쁜 일상을 소개하는 공간으로 대가족으로 살아가는 모습과 자녀 교육, 직업 변화와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살아가는 부모세대의 직업 관련 이야기가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고색창연한 연탄집게... 옛생각에 울컥해진다.

1층과 2층에는 어린이 생활 체험실이 있어 어린이와 함께 해도 좋을 듯하다.

서울생활사박물관은 그야말로 장롱 속에 고이 보관하여 온 물건들이 세상 밖으로 나와 보물로 둔갑한 색다른 유물 전시관이다. 내 기억 속에 묻어 두었던 추억을 한 곳에 끌어내 모아 일반 시민의 이야기로 공유한 셈. 한 번쯤 둘러볼 만한 박물관이다.

6호선 전철 태릉입구역 5번 출구, 7호선 전철 6번 출구에 가깝다. 오전 10시에 문을 열고 오후 5시에 닫으며 월요일은 휴관이다. 입장료는 없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