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대 높은 언니들의 위대한 도전! ‘루비밴드’

기사입력 2019-09-10 17:47:18기사수정 2019-09-10 17:47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라이프@]

이들은 부모님 말씀 잘 듣고, 공부 잘하고, 똑 부러지는 여고 시절을 보냈다. 누군가의 자랑, 반듯함을 넘어서는 행동은 용납하지 않았을 명문여고 출신. 그때는 몰랐을 것이다. 육십이 넘어 거추장스런 무게를 벗어던지게 될 줄 말이다. 이화여고 출신 여성 시니어 록밴드 루비밴드. 그녀들의 드라마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왼쪽부터 박순희(베이스 기타), 이오옥(보컬), 박혜홍(드럼), 문윤실(일렉 기타), 류은순(건반)(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왼쪽부터 박순희(베이스 기타), 이오옥(보컬), 박혜홍(드럼), 문윤실(일렉 기타), 류은순(건반)(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토요일 오후, 잠실의 한 합주실. 밴드 활동을 즐기는 젊은이들 사이에 만 64세 이화여고 동창 5인조 그룹사운드 루비밴드가 매주 자리를 잡고 합주한다. 리더이자 드럼인 박혜홍을 주축으로 문윤실(일렉 기타), 박순희(베이스 기타), 류은순(건반), 이오옥(보컬)이 루비밴드의 멤버다.

루비밴드. 붉은 빛이 강렬한 보석 루비를 뜻할 뿐만 아니라 ‘생기 있고(Refresh) 흔하지 않은(Uncommon) 아름다움(Beautiful)과 젊음(Young)을 간직한 밴드’라고 자신들을 당차게 설명한다. 시니어의 안정감 위에 신선함과 도전정신을 덧발라 세상이 없던 색깔로 거듭나고자 노력한다고 했다. 현재 이들이 완벽하게 연주하는 곡은 ‘Bad Case of Loving You’, ‘누구 없소’, ‘바운스’, ‘Keep on Running’ 등 총 8곡이고 현재 2곡 등을 더 연습하고 있다. 박자가 서로 맞지 않으면 연주를 멈추고 상의도 한다. 루비밴드의 대표 커버곡인 ‘Bad Case of Loving You’는 좀 더 완벽한 연주를 위해 반복해서 연습했다.

특히 이날은 류은순 씨가 합류하는 날이었다. 현재 부산 부경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인 류은순 씨는 한 달에 한 번 상경해 멤버들과 합을 맞춘다.

“루비밴드 최초 공연을 같이했고 최근에 다시 합류했어요. 마침 제가 ‘보헤미안 랩소디’라는 영화를 보고 살짝 록 음악에 대한 판타지에 빠져 있었는데 루비밴드의 건반 자리가 비었다고 들어오라더군요. 훗날 밴드 활동으로 봉사도 해보자고 친구들이 말했습니다. 지금은 이렇게 매달 올라오지만 정년 후에는 밴드 활동을 더 열심히 할 수 있겠죠.(웃음)”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금강산 놀순이에서 탄생한 루비밴드

이 여성 밴드의 탄생은 5년 전쯤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이화여고 개교 40주년을 앞두고 뭔가 의미있고 재미있는 것을 하자며 1974년도 졸업생 몇몇이 머리를 맞댔다고 베이시스트 박순희 씨가 말을 꺼냈다.

“동창 중에 ‘금강산 놀순이 팀’이라고 있어요. 내금강에 같이 갔다 온 친구들이 뭔가 일을 꾸며보자고 입을 모았어요.”

밴드를 해보자는 아이디어는 중학교 교사 출신이자 학생들과 다수의 합주 경험이 있었던 박혜홍 씨의 머리에서 나왔다.

“그때 친구들을 쓱 둘러봤습니다. 마침 클래식 기타 동호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윤실이가 있었어요. 피아노를 친다는 은순이도 생각났고요. 지금은 베이시스트이지만 노래 잘하는 순희도 밴드에 집어넣었습니다. 그렇게 밴드를 구성해서 이화여고 개교 40주년 모임에서 공연했어요. 두 곡을 불렀는데 가발 쓰고 옷도 요란하게 입고 난리를 쳤어요. 기대 이상으로 호응이 좋았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고 나니 뜸해지더라고요.(웃음)”

난생처음 느껴보는 환호와 박수의 무대였지만 밴드 활동은 잦아들었다. 그 무렵 각자의 자녀들이 결혼하고, 손자손녀가 태어나다 보니 육아의 일부분을 챙기는 멤버들도 생겨났다.

▲매주 토요일 모여서 합주 연습을 한다는 루비밴드. 부산에 사는 류은순 씨가 합류하는 날은 더 집중해서 연습한다.(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매주 토요일 모여서 합주 연습을 한다는 루비밴드. 부산에 사는 류은순 씨가 합류하는 날은 더 집중해서 연습한다.(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시니어 밴드로 무대에 오르다

그냥 잊힐 뻔한 루비밴드의 이름이 다시금 수면 위로 오르게 된 계기가 있었다고 박혜홍 씨가 말했다.

“작년에 시니어 밴드를 찾는 한 기업의 모집 공고를 보게 됐습니다. 일상에 젖어 살고 있었는데 뭔가 불끈하며 가슴을 때렸어요. 멤버들을 찾아서 의견을 모으고 이제 정말 제대로 해보자고 말했습니다. 기타 잘 치는 윤실이랑은 지속적으로 얘기를 나누고 있었는데 딱 눈에 들어왔어요.”

10년 넘게 치던 클래식 기타를 과감하게 내려놓고 일렉 기타로 전향했다는 문윤실 씨는 루비밴드를 묵묵하게 이끌어온 대표 멤버다.

“저는 클래식 기타 팀에서 오랜 시간 활동했어요. 일렉 기타를 제대로 연주하고 싶어서 학원에 다녔습니다. 물론 다들 각자의 기량을 높이기 위해 실용음악학원에는 다니더군요. 클래식 기타 연주로 봉사 많이 다녔어요. 클래식은 사람들에게 편안함을 주는 것이 매력이죠. 그런데 밴드 음악은 사람들에게 흥과 즐거움을 주더라고요. 박수도 치고 기분 좋게 웃는 얼굴들을 보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

▲베이시스트 박순희 씨는 보컬에서 베이스 기타로 자리를 바꾸면서 루비밴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베이시스트 박순희 씨는 보컬에서 베이스 기타로 자리를 바꾸면서 루비밴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물 만난 보컬과 천재 베이시스트의 등장

때마침 루비밴드의 보컬이 될 인재(?) 이오옥 씨가 불쑥 나타났다. 이화여고 출신 중에는 보기 드문(?) 캐릭터라고 할까? 화장을 곱게 하고 알록달록 자기만의 색깔을 드러내는 밴드에 적합한 인물이다.

“개교 42주년 송년회 때 행운권 당첨이 되어서 무대에 나갔어요. 노래를 부르라기에 목청껏 불렀습니다. 그런데 혜홍이가 제 전화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 전화를 했어요. ‘밴드를 재결성할 건데 너 보컬 할래?’ 해서 당연히 ‘OK!’라고 했어요.”

그리고 첫 공연 때 보컬을 담당했던 박순희에게 베이스 기타를 권유했다. 노력파에 박자감각이 뛰어났기에 베이시스트로서 멤버들의 몰표를 받았다.

“제가 원래 대한약사회 합창단 출신입니다. 그런데 연락이 왔어요. 베이스는 ‘둥둥둥둥’치기만 하면 된다고 했어요. 사실 베이스 기타는 여자가 치기가 힘들어요. 연락 받자마자 베이스를 배우려고 기타 학원에 등록했어요. 작년 4월이었어요. 학원 선생님이 이런 천재가 어디 숨어 있었냐고 했습니다.”

팀을 결성하고 멤버들은 피나는 노력을 했다. 연습 3개월 후 시니어를 위한 공연 무대에 올라 6곡을 완벽하게 연주했고 앙코르곡도 소화해냈다. 여고 동창들 앞에 섰던 무대를 발판으로 알을 깨고 세상에 나와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고. 이후 방송과 언론 매체에 시니어 여성 록밴드로 소개되면서 각종 축제에 초청돼 연주 여행을 가기도 했다. 작년 말에는 보컬 이오옥 씨의 아들 결혼식에서 축하 공연을 했다고. 곱게 한복을 입고 혼주석에 앉아 있던 이오옥이 나와서 밴드와 함께 춤을 추자 결혼식장이 콘서트장으로 변했다는 후문이다.

앞으로의 계획을 물으니 자신들보다 더 나이 많은 분들을 찾아다니며 봉사를 하고 싶다고 했다. 젊은 사람들처럼 빠르게 많은 음악을 섭렵할 수는 없지만 자신들의 실력에 맞춰 록의 세계에 빠져들고 있다. 나날이 성장하고 있는 루비밴드는 언젠가 한국 시니어 여성 밴드의 힘을 알리며 세계를 누비고 싶다고 했다. 눈부신 활약을 기대해본다.

▲이화여고 개교 40주년 공연 이후 처음으로 오른 정식 무대.(루비밴드 제공)
▲이화여고 개교 40주년 공연 이후 처음으로 오른 정식 무대.(루비밴드 제공)

▲지난 5월 한층 더 다듬어진 모습을 선보여 장려상을 수상했던 춘천 봄내예술제 시민자유무대.(루비밴드 제공)
▲지난 5월 한층 더 다듬어진 모습을 선보여 장려상을 수상했던 춘천 봄내예술제 시민자유무대.(루비밴드 제공)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