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밴드 드러머, ‘루비밴드’ 결성하다, 루비밴드 리더 박혜홍

기사입력 2019-09-09 08:56:41기사수정 2019-09-09 08:56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중학교 도덕 선생 출신에 생활지도부장으로 명예퇴직했다는 ‘루비밴드’ 리더이자 드러머 박혜홍 씨. 교사 시절 학생들과 함께 밴드를 만들어 합주했던 경험이 밴드 탄생에 크게 도움이 됐다.

“젊을 때는 제가 교사로서 굉장히 인기가 많았어요. 유머감각도 많았고요. 그런데 아이들은 역시 젊은 선생님을 좋아하더군요. 나이 들고 도덕 선생이다 보니 잔소리가 늘고 그래서 학생들과 점점 멀어졌습니다. 크리스마스카드도 조금씩 줄더라고요.”

다시 한번 인기를 되찾아볼까(?) 싶어서 학교 주위를 둘러보니 밴드활동하는 학생들이 눈에 띄었다고 했다.

“그래서 사제(師弟)밴드를 만들었어요. 선생님과 학생이 함께하는 밴드. 당시는 획기적인 일이었어요. 드럼을 쳐보고 싶어 학원에 가서 기초부터 배웠습니다. 쉬운 줄 알고 덤빈 제 잘못이죠. 그렇게 사제밴드를 만들고 두 달 만에 버즈의 ‘가시’라는 곡을 축제에서 연주했어요.”

여건이 되는 한 매년 한 곡씩 학생들과 함께 공연을 했다. 다른 학교에 가서도 꾸준히 밴드를 조직했다.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사진 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루비밴드를 만든 계기는 중학교 교사 시절에 학생들과 밴드를 만들었던 기억이 강렬했기 때문이에요. 이화여고 개교 40주년이 됐는데 의미있는 활동이 없을까 하다가 그럼 밴드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한 겁니다.”

그때 그녀 눈에 클래식 기타를 치는 문윤실이 들어왔다.

“제가 윤실이에게 그랬습니다. 일렉 기타라는 것이 있다. 그걸 아느냐? 뭔가 느꼈는지 바로 밴드에 들어왔습니다. 독일 병정보다 더 단단한 이미지의 친구가 루비밴드의 기타를 맡아주니 든든했어요. 개교 42주년 동창모임에서 오옥이를 만난 것도 신의 한 수였죠. 일단 제가 사람 보는 눈은 있었던 것 같습니다. 바람은 잘 잡아요. 연습을 제대로 하지 않아서 단원들로부터 많은 원성을 사고 있습니다.”

건반 류은순 씨가 들어와 지금의 완전체를 이루기까지 멤버가 여러 번 바뀌었다. 이 과정을 통해 루비밴드 색깔에 맞는 보컬도 찾아냈고 천재적인 기량을 발휘하는 베이시스트도 찾아냈다.

“저희가 좀 신선하잖아요.(웃음) 시니어 여성 밴드이다 보니 관심 가져주는 분이 많습니다. 그리고 저희 또한 노력하고 있습니다. 오늘 한 밴드 경연대회에 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올해 송년 모임에서 공연해 달라는 곳이 꽤 됩니다. 어떤 사람들 눈에는 저희가 할머니일지 모르지만 마음은 여전히 꽃다운 소녀이자 청춘임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