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년 인생 3모작 박람회, 발로 뛰며 직업 찾아 나선 5060

기사입력 2019-09-23 16:23:04기사수정 2019-09-23 16:2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2019 신중년 인생 3모작 박람회’ 현장(이정순 동년기자)
▲‘2019 신중년 인생 3모작 박람회’ 현장(이정순 동년기자)

은퇴 후의 삶에 대한 막연한 걱정을 덜어주기 위한 '2019 신중년 인생 3모작 박람회'가 열렸다. 기업에서 내건 채용공고 게시판 앞에는 연봉이나 취업조건 등을 꼼꼼히 살피려는 구직자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다. 각 기업체 부스에서는 상담과 현장 면접 등이 이뤄졌다.

한 부스에서 면접을 마치고 나온 이모(56) 씨는 “이력서를 제출하고 낮아진 연봉도 수용했는데, 연락이 올지 모르겠다”며 또 다른 업체로 발길을 돌렸다. 생애설계 상담관에서 일대일 상담을 마치고 나온 최모(55) 씨는 “아직 현직에 있지만 내년 은퇴를 앞두고 미리 정보를 얻기 위해 나왔다”며 “지금 하는 일과 관련한 일이면 좋겠지만, 무관한 일이어도 도전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2019 신중년 인생 3모작 박람회’ 현장(이정순 동년기자)
▲‘2019 신중년 인생 3모작 박람회’ 현장(이정순 동년기자)

한국폴리텍대학교 부스에서 진지하게 상담을 마치고 나온 또 다른 구직자는 “국비지원으로 직업교육을 실시하고 직업까지 연결해준다는 소식이 오늘 얻은 정보 중 가장 알찼다”며 박람회장을 나오는 길에도 안내 책자를 구석구석 살폈다.

외모 단장에 어색한 구직자들에게 맞춤 퍼스널컬러를 진단해주고 메이크업을 곁들여 증명사진까지 출력해주는 ‘꽃중년 재도약 스타일링’ 프로그램은 인기리에 일찌감치 마감됐다. 이날 직접 발로 뛰며 구직활동에 나선 신중년들은 “생애 주된 일자리와 관련한 일에 종사하며 그동안의 경험을 녹이고 싶다”는 바람을 들려줬다.

▲‘2019 신중년 인생 3모작 박람회’ 현장(이정순 동년기자)
▲‘2019 신중년 인생 3모작 박람회’ 현장(이정순 동년기자)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