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 캠퍼들을 위한 지침② 캠핑카

기사입력 2019-10-16 20:43:36기사수정 2019-10-16 20:4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우아한 캠핑, 우리도 함께 가요] PART 3-2. 준비부터 실전까지



캠핑카에서 즐기고 싶다면?

대한민국 캠핑 인구는 500만 명이 넘는다. 국내 캠핑 산업 규모는 2017년 2조40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33.7%(5055억 원) 성장했다. 캠핑카와 캠핑 트레일러 등록 대수도 각각 573대, 2535대로 총 3108대를 기록해 전년 대비 50.4% 증가했다.

캠핑카 종류는 카라반, 캠퍼 밴, 폴딩 트레일러, 트럭 캠퍼 등으로 나뉜다. 카라반은 흔히 말하는 캠핑카를 의미한다. 캠퍼 밴은 소형 트럭이나 미니 밴, 화물 트럭을 개조해 캠핑카로 만든 차량이다. 폴딩 트레일러는 차량 뒷부분에 연결해 견인하는 차량을 가리킨다. 트럭 캠퍼는 평소 트럭으로 활용하다가 캠퍼를 합쳐 캠핑카로 만든 차량을 말한다.

캠핑카 가격은 천차만별이다. 옵션에 따라 4000만 원대부터 1억 원이 넘어가는 것도 있다. 11인승 이상 승합차를 캠핑카로 개조하는 방법도 있는데 이렇게 개조하는 데 드는 비용이 1000만~2000만 원 정도라고 한다. 비용 면에서 부담이 된다면 시중에서 이보다 저렴한 비용의 중고 캠핑카를 구할 수도 있고, 일정 기간 빌려서 즐길 수도 있다.



캠핑카 대여를 원한다면 대여 업체에서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보통 15일 정도 여유를 두고 예약을 해야 원하는 날짜에 대여가 가능하다. 차량은 여행 날짜에 맞춰 대여 업체의 차고지를 직접 방문하거나 홈 렌털 서비스를 이용해 자택에서 픽업한다. 렌털료는 1박 2일 기준으로 국산차는 35만~50만 원 선, 수입차는 45만~80만 원 선이다.

캠핑카 대여 조건은 만 26세 이상, 운전 경력 최소 1년 이상. 대인·대물·자손 종합보험은 기본으로 가입돼 있으나 자차 보험은 빠져 있으니 이 점을 유의한다. 또한 승용차에 비해 차체가 커서 운전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안전운행수칙을 교육하는 업체에서 1시간 이상 교육을 받아야 한다.


캠핑카 운전, 보험은 필수!

캠핑카 운전, 보험은 어떻게 가입해야 할까? 대여용 캠핑카의 경우 대인·대물·자손 등 종합보험이 가입돼 있으나 자차의 경우 계약할 때 별도로 체결해야 하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① 캠핑카≠캠핑 트레일러 캠핑카는 운전석 일체형인 ‘캠핑카’ 그리고 엔진이나 동력원 없이 앞차에 끌려가는 형태인 분리형 ‘캠핑 트레일러’로 구분된다. 일체형 캠핑카는 일반 승용차가 아니므로 ‘업무용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면 된다. 하지만 스스로 움직이지 못하는 캠핑 트레일러는 자동차가 아닌 자동차의 일부로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종합보험에 가입할 필요 없이 ‘자기차량손해(자차)’ 담보만 가입하면 된다(일부 캠핑카는 경우에 따라 인수 여부 및 보장 사항에 차이가 생길 수 있으니 승차 전에 확인하도록 한다).

캠핑 트레일러 사고 시 보상은? 캠핑 트레일러를 끌고 가던 중 사고가 발생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끌고 가던 앞차의 자동차 보험으로 처리하면 된다. 그리고 캠핑 트레일러가 파손된 경우에만 트레일러에 가입한 ‘자기차량손해(자차)’ 담보로 보상받으면 된다. 단, 사전에 캠핑 트레일러를 끌고 갈 앞차의 보험사에 트레일러 견인 여부를 반드시 미리 알려야 한다. 이 경우 사고 가능성이 더 높아지므로 ‘레저장비 견인 중 위험담보 요율’이 적용돼 보험료는 상승된다. 또한 앞차와 트레일러를 잇는 연결고리가 있다면 연결고리는 앞차 자동차 보험 추가 부속품으로 해놓아야 한다.



◇캠핑카 대여 업체◇

코카투캠핑카 인천광역시 서구 도곡로 239

락앤롤캠핑카 서울시 중랑구 면목로30길 25-3

대명캠핑카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용구대로 2325번길 45-73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