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즈넉한 보은 우당 고택의 풍경

기사입력 2019-10-16 16:37:19기사수정 2019-10-16 16:37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전국 8도의 항아리를 모아놓은 장독대(사진=허계숙 동년기자)
▲전국 8도의 항아리를 모아놓은 장독대(사진=허계숙 동년기자)
충북 보은군 장안면 개안길 10-2에 위치한 ‘보은 우당 고택’은 속리산 천왕봉에서 흘러내리는 삼가천의 물줄기 가운데 있는 국가민속문화제 제 134호로 지정된 99칸의 한국 전통 가옥이다.
▲솟을 삼문의 사당(사진=허계숙 동년기자)
▲솟을 삼문의 사당(사진=허계숙 동년기자)

서원계곡 끝자락 소나무가 우거진 숲길을 지나 솟을 대문을 들어서면 정면에 안담으로 둘러친 사랑채가 있다. 오른쪽에 다시 안담을 가진 안채가, 그리고 두 본채 사이를 걸어가면 별도의 담을 가진 사당이 자리해 있는 구성이다. 안채 뒤켠으로는 전국8도의 장독대 800개가 모여 장관을 이룬 모습도 보여진다.

(사진=허계숙 동년기자)
(사진=허계숙 동년기자)

선민혁(72세)의 말에 의하면 이 고택은 전남 고흥 일대에서 부를 쌓은 보성 선씨 집안의 18세손 우당 선영홍공이 1900년 초에 이곳에 터를 잡고 당시 유명한 궁궐 목수 방대문을 도편수로 참여케 하여 십여년에 걸쳐 지었다고 한다

▲우당고댁의 주변 숲길(사진=허계숙 동년기자)
▲우당고댁의 주변 숲길(사진=허계숙 동년기자)

또한 선씨 집안은 선을 행하는 것이 최고의 즐거움이라는 ‘위선최락(爲善最樂)’이라는 가풍에 걸맞게 사비로 우수한 인재를 양성을 위해 노력했으며 마을 사람들에게도 인정을 많이 베풀어 주위에 배고픈 이들이 없었다고 한다.

(사진=허계숙 동년기자)
(사진=허계숙 동년기자)

삼천평이 넘는 이 고택 이곳 저곳에는 잘 익은 감이 주렁 주렁 열려있고 그윽한 향을 풍기는 노란 탱자나무가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돌담들을 따라 피어난 꽃들과 담쟁이, 영글어 익은 빨간 나무 열매들과 함께 풍성한 가을을 만끽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