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3 (목)

트레킹을 건강하고 안전하게즐길 수 있는 방법

기사입력 2020-07-23 08:00:42기사수정 2020-07-23 08:00
  • 인쇄하기

[산·들·바람 따라 사색여행] PART 7-2. 트레킹의 시작


배낭 메기

의류 등 가벼운 것은 배낭 아래쪽에 두고 무거운 물건은 제일 위쪽에 배치한다. 배낭 잘 싸기만큼 중요한 것이 잘 메기다. 짧게는 2~3시간, 길게는 반나절 이상 배낭을 메고 걸어야 하므로 출발할 때부터 내 몸에 잘 밀착되도록 단단히 살피고 가는 것이 좋다.


(장보영 객원기자(산 전문 기자))
(장보영 객원기자(산 전문 기자))

1 배낭 바닥 라인이 허리 아래로 늘어질 경우 보행이 불편할 수 있다. 또 가슴 부위에 고정해야 할 스트랩이 목을 압박하기도 한다.

2 어깨와 배낭은 최대한 일직선을 유지해야 한다. 배낭이 상체에 완전히 밀착되도록 멘다.


등산 스틱 사용법

스틱 길이는 오르막에서는 짧게, 내리막에서는 길게 세팅하는 것이 정석이다. 하지만 오르막과 내리막이 다이내믹하게 이어지는 곳에서는 스틱 길이를 유연하게 바꿔가며 걷기가 힘들다. 이럴 경우 길이를 자주 바꾸지 않아도 스틱을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장보영 객원기자(산 전문 기자))
(장보영 객원기자(산 전문 기자))

스틱 길이 가장 안정적이고 이상적인 길이는 평지 위에서 스틱을 잡았을 때 팔의 각도가 90°로 직각을 이룰 때다. 스틱 손목걸이는 아래에서 위를 관통하도록 한다.


(장보영 객원기자(산 전문 기자))
(장보영 객원기자(산 전문 기자))

오르막에서 잡는 법 오르막을 만났다고 해서 급하게 스틱의 길이를 짧게 조절할 필요는 없다. 경사도에 따라 스틱의 허리 부분을 잡으면서 올라가도 된다. 땀에 미끄러지지 않도록 평소 잘 잡는 부분에 별도의 테이핑 처리를 해두면 좋다.


(장보영 객원기자(산 전문 기자))
(장보영 객원기자(산 전문 기자))

내리막에서 잡는 법 스틱의 머리 부위를 누르면서 내려가면 굳이 스틱의 길이를 길게 조절하지 않아도 된다. 이때 스틱이 돌너덜에 걸려 다칠 경우를 대비해 손목걸이는 착용하지 않는다.


(장보영 객원기자(산 전문 기자))
(장보영 객원기자(산 전문 기자))

트레킹화 제대로 신기

1 신발 바닥에 부드러운 인솔(안창)을 깔아주면 편안한 보행을 돕는다. 시중에 다양한 맞춤형 인솔을 제작 판매한다.

2 걸을 때 발이 트레킹화 안에서 많이 움직이면 물집이 생기거나 발톱이 상할 수 있다. 트레킹화 끈이 풀리지 않게 잘 묶어준다. 다만 보행 중에는 발이 붓기 때문에 발등 부분의 끈은 여유를 주는 게 좋다. 또 산에 올라갈 때는 끈 조임을 느슨하게 해서 발바닥 전체가 닿도록 하고, 내려올 때는 끈을 바짝 묶어 발가락이 신발 코에 닿지 않도록 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