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4 (금)

보톡스는 독소?…오해하기 쉬운 의료 상식

기사입력 2020-07-31 10:31:14기사수정 2020-07-31 10:31
  • 인쇄하기

양악수술·보톡스·콜레스테롤의 오해와 진실

(셔터스톡)
(셔터스톡)

건강·의료 관련 정보는 대중 민감도가 높아 부정적인 인식이 생기기 쉽다. 특히 미용 목적으로도 활용되는 의료 분야는 선호와 우려가 공존한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와 같은 미용 시술이 초기에는 질병을 치료하기 위해 시작됐으며, 현재까지도 치료 목적으로 많이 사용된다고 설명한다.

◆ 양악수술의 기원은 미용? "NO!"

양악수술을 드라마틱한 미용 성형의 일종으로 인식하고 있는 이들이 많다. 미디어에 양악수술로 이미지가 개선된 연예인들이 소개되면서 의료 목적보다는 미용 측면이 부각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양악수술은 비정상적으로 발달한 턱뼈나 치아의 불규칙성을 교정하는 수술로, 치료를 목적으로 개발된 의료 기술이다. 특히 위아래 턱을 닫았을 때 치아가 가지런하지 못하거나 정상적으로 맞물리지 않는 '부정교합'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이외에도 양악수술은 주걱턱, 무턱, 안면비대칭, 돌출입, 긴 얼굴 등을 교정한다. 1949년 화상을 입어 아래턱 잇몸뼈가 앞으로 돌출된 환자를 수술한 사례가 그 시초다.

◆ 보톡스는 독소? "NO!"

안티에이징, 주름 성형의 대명사로 알려진 보톡스 역시 부정적 인식이 크다. 보톡스가 '독소'라는 점 때문이다. 그러나 보톡스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신경계 질환 치료를 위해 승인된 약제로, '보툴리눔 독소'를 주성분으로 하는 의약품이자 미국 제약회사 제품 이름이다.

또 보톡스는 미용을 위해 사용되기도 하지만 눈 떨림, 얼굴이나 눈가가 씰룩거리는 등 다양한 근육 경련, 근육 과활동으로 인한 질병 치료의 목적으로도 많이 활용되고 있다. 1970년대 미국 안과 의사 앨런 스콧이 사시를 치료할 목적으로 개발한 것이 보톡스의 시초다.

◆ 콜레스테롤은 나쁜 것? "NO!"

콜레스테롤이 나쁘기만 하다는 소문 또한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다. 보편적으로 콜레스테롤 하면 혈관을 막는 나쁜 콜레스테롤을 연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콜레스테롤 자체는 세포 작용을 통해 체내에서 생성되는 물질로, 건강을 위해 적당량이 필요하다.

콜레스테롤에는 좋은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HDL 콜레스테롤’과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LDL 콜레스테롤’이 있다. LDL 콜레스테롤은 수치가 너무 낮을 경우 인지능력과 면역력을 떨어트릴 수 있지만 HDL 콜레스테롤은 과다하게 공급된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옮겨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결국 두 콜레스테롤이 균형을 이루는 것이 중요한 셈이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의료 상식이 최신 연구를 통해 다른 결과가 도출됐거나 사전 검진, 3D CT 촬영 등 첨단 기술을 통해 보완되는 경우가 있다”며 “다른 정보도 마찬가지지만 특히 의학 상식의 경우 떠도는 정보에 의존하기보다는 의료 기관 및 전문의를 통해 정확하게 알아보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