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21 (월)

올여름 휴가로 '차박' 어때요?

기사입력 2020-08-03 11:09:39기사수정 2020-08-03 11:09
  • 인쇄하기

캠핑 고수가 알려주는 꿀팁

(셔터스톡)
(셔터스톡)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인과의 거리두기가 일상이 되면서 ‘차박’이 새로운 휴가 트렌드로 떠올랐다. 차박은 자동차와 숙박을 합친 말로, 차 안에서 즐기는 캠핑을 의미한다. 차에서 숙식을 해결해 타인과 접촉을 최소화하면서도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가볍게 떠나는 여행이라도 어느 정도의 준비는 필요한 법. 차박은 장시간 운전을 해야 하기에 신경 써야 할 부분이 많다. 여행 전 챙겨야 할 사항은 무엇이고, 캠핑족들이 즐겨 찾는 명소는 어디일까. 이번 휴가철 차박에 도전해볼 캠핑 초보를 위해, 10년 넘게 오토캠핑을 다녔으며 현재 인터넷 카페 ‘차박캠핑클럽’을 운영 중인 ‘둥이아빠’에게 몇 가지 조언을 구했다.


Q. 차박 시 챙겨야 할 준비물은?

여행을 목적으로 한 순수 차박일 경우 주변 관광지나 맛집을 알아보는 것으로 충분하지만 차박 캠핑은 어느 정도 기본적인 캠핑 준비가 필요하다. 우선 타프(캠핑 시 그늘막 또는 지붕 역할을 하는 도구)나 도킹텐트를 챙겨야 하고 음식을 해먹을 수 있는 코펠, 버너도 필요하다. 잠을 잘 수 있는 매트와 이불은 기본적으로 준비해야 한다. 기타 필요한 것은 개개인의 캠핑 취향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Q. 차박 초보에게 권할 노하우나 팁이 있다면?

차박 초보라면 아무래도 차박을 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다. 이런 분들은 처음부터 차박을 하기보다는 ‘차크닉’부터 시작하길 추천한다. 차크닉은 차박보다 좀 더 가벼운 개념으로 차를 이용해 즐기는 피크닉을 말합니다. 화장실이나 샤워장 등 시설이 갖춰졌고 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오토 캠핑장이나 가까운 공원에서 즐길 수 있다.

Q. 중급자와 고수가 됐다면?

어느 정도 차박에 적응해 시설을 갖춘 중급자가 됐다면 인기 있는 명소를 찾아다니는 것도 좋다. 하지만 오토캠핑장이 아닌 노지에서 차박을 할 경우 무료로 운영되다 보니 시설이 잘 갖춰지지 않아 불편할 수 있다. 이럴 땐 최소한 생리현상을 해결 할 수 있는 화장실이 있는 장소를 거점으로 삼는 것이 좋다.

고수는 웬만한 장비를 모두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간이 화장실이나 파워뱅크 같은 전기시설도 갖춰야 한다. 모든 게 준비됐다면, 사람이 없는 한적한 곳을 찾아 떠나도 괜찮다.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는 공간에서는 혼자만의 시간을 즐길 수 있지만 현실적으로 이런 장소는 사륜구동 차량으로만 갈 수 있는 노지일 확률이 높다. 인적 드문 곳을 찾는 게 쉽지는 않겠으나, 인공위성 지도로 알아보는 법도 있다.

Q. 특별히 추천하고 싶은 명소는?

충북 충주 목계솔밭을 추천한다. 목계솔밭은 광활한 대지에 화장실과 개수대 등 편의시설을 모두 갖춰 차박뿐 아니라 오토캠핑족들도 자주 찾는 명소다. 한 마디로 차박의 성지라고 할 수 있다. 이외에도 충주 수주팔봉 캠핑장과 삼탄유원지, 양평 광탄유원지, 여주 신륵사 등이 차박 캠핑을 즐기는 분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

Q. 차박 시 주의해야 할 사항은?

사전에 차박 캠핑 장소에 대해 상세하게 알아본 뒤 장소를 선택해야 한다. 무엇보다 운전하는 동안 벌어질 수 있는 돌발 상황에 대해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산이나 오지는 해가 일찍 져 빠르게 어두워질 수 있기 때문에 지형을 잘 파악해서 운전해야 한다. 한 팀 보다는 2~3팀 정도 같이 움직이는 것이 안전하고, 동행자는 졸음·음주 운전을 하지 않도록 운전자를 주시해야 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