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01 (목)

'노스트라다무스'로 변신한 신스틸러

기사입력 2020-08-28 08:00:32기사수정 2020-08-28 08:00
  • 인쇄하기

‘썸씽로튼’ 배우 김법래

▲배우 김법래(엠씨어터 제공)
▲배우 김법래(엠씨어터 제공)

셰익스피어를 대적할 만한 뮤지컬을 만든다면 어떨까?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라이선스 뮤지컬 ‘썸씽로튼’이 한국 초연의 막을 올린다. 20년간 분야를 넘나들며 활약했던 뮤지컬 배우 김법래는 이번 작품에서 어설픈 예언가 ‘노스트라다무스’로 변신한다. 오랜 세월 관객 앞에 섰지만 요즘 어느 때보다 무대가 소중하다는 그. 썸씽로튼의 신스틸러이자 든든한 맏형을 담당하고 있는 그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Q. ‘썸씽로튼’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그동안 심각하고 어두운 작품에 많이 출연했어요. 누군가 죽거나 서로 싸우는 내용이 많았죠. 반면 ‘썸씽로튼’은 너무나도 유쾌한 작품이에요. ‘병맛 코미디’라고 할까요. 뮤지컬의 기원을 뮤지컬로 풀어나간다는 만화적 상상력도 재밌어요. 누구 하나 죽지 않고 내내 웃을 수 있는 공연은 정말 오랜만인 것 같아요.(웃음)


Q. ‘노스트라다무스’는 어떤 캐릭터인가요?

유명한 예언가 노스트라다무스가 아니라, 스스로 그의 조카라 말하고 다니는 엉터리 예언가예요. 허술한 면이 있어 햄릿의 ‘H’ 자를 못 보고 ‘오믈렛’이라는 작품이 만들어진다는 둥 한 발 빗겨나간 예언을 하죠. 하지만 뮤지컬이 무엇인지 설명하는 중요한 인물이기도 해요. 9분짜리의 긴 넘버를 ‘캣츠’ 같은 여러 뮤지컬 작품을 패러디하며 이끌어가기 때문에, 퍼포먼스적인 부분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Q. 맏형으로서 현장 분위기는 어땠나요?

그동안 여러 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는데, 이번에는 처음으로 같이 무대를 서는 후배가 많았어요. 신인도 많았고요. 그런데도 작품이 유쾌하고 즐거워서 그런지 지금까지 했던 어떤 작품보다 분위기가 좋았어요. 열심히 하지 않는 친구도 없었고요. 굳이 아쉬운 점을 꼽자면 상황이 상황인 만큼 회식을 한 번도 못 했다는 거?(웃음)


(엠씨어터 제공)
(엠씨어터 제공)


Q. 앞으로의 꿈이나 이루고픈 것이 있다면요?

지금 당장은 원대한 꿈보다도 모두가 어려운 이 상황이 조금이라도 나아졌으면 좋겠어요. 앞으로도 어떤 작품이든 공연은 계속하고 싶으니까요. 작년까지는 무대에 섰는데 올해는 일이 거의 없었어요. 상연 중에 중단된 적도 있고요. 화려해 보이는 직업이지만 이럴 땐 참 힘들어요. 연기에 대한 꿈을 이어나가려면 우선 이 시기를 잘 이겨내야겠죠.


Q. 공연을 기다려주신 관객분들께 한 말씀.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어떻게 보면 ‘위험을 무릅쓰고’라는 말이 맞는 것 같아요. 함께하는 배우분들이나 제작자분들도 그렇지만 누구보다 관객분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와주시는 거잖아요. 어렵게 찾아주신 만큼 큰 웃음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뮤지컬 '썸씽로튼' 포스터(엠씨어터 제공)
▲뮤지컬 '썸씽로튼' 포스터(엠씨어터 제공)

뮤지컬 '썸씽로튼'

일정 10월 18일까지

장소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연출 이지나

출연 김법래, 강필석, 임규형, 박건형 등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