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21 (월)

[카드뉴스] 화창한 가을에 가볼 만한 9월 전시

기사입력 2020-09-08 08:00:17기사수정 2020-09-08 08:00
  • 인쇄하기

9월 전시소개












코로나19로 지친 브라보 독자를 위해 마음의 양식을 쌓을 수 있는 이달의 전시를 소개한다. 단, 전시장을 방문할 때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 지침을 반드시 준수하자.


#퓰리처상 사진전

일정 10월 18일까지 장소 예술의전당 디자인미술관

언론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퓰리처상 사진전이 6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1942년부터 2020년 퓰리처상 수상작까지 총 134점의 수상작을 선보인다. 한국인 최초로 퓰리처상 사진 부문을 수상한 로이터통신 김경훈 기자의 작품이 공개된다.


#프로젝트 해시태그

일정 9월 30일까지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프로젝트 해시태그’ 공모사업의 결과 보고전으로, 팀 ‘강남버그’와 ‘SQC’의 작품이 전시된다. 강남버그는 강남의 과거와 현재를 표현한 작품을 통해 한국 사회의 쟁점을 날카롭게 분석하며, SQC는 젠트리피케이션 과정에서 밀려난 종로3가 소수자들의 문제에 주목한다.


#새 보물 납시었네, 신국보보물전

일정 9월 27일까지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신규 지정된 국보·보물을 공개한다. 국보 제151-1호 조선왕조실록 정족산사고본을 비롯해 총 83건 196점이 모습을 드러낸다. '역사를 지키다', '예술을 펼치다', '염원을 담다' 등 총 3부로 진행된다.


#명상 Mindfulness

일정 9월 27일까지 장소 피크닉

'코로나블루'를 겪는 현대인들의 맞춤형 전시로 명상이 주는 힘을 총 8점의 설치미술 작품으로 설명한다. 영화감독 데이비드 린치, 대만 작가 차웨이 차이, 미디어 아티스트 미야지마 타츠오 등 실제로 수행을 실천하는 각 분야 예술인들이 전시에 참여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