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21 (월)

배우 안성기가 건네는 위로와 희망

기사입력 2020-09-16 11:33:56기사수정 2020-09-16 12:03
  • 인쇄하기

(로드픽쳐스)
(로드픽쳐스)

배우 안성기가 출연한 영화 ‘종이꽃’은 제53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2관왕에 등극했다. 작품은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에 해당하는 ‘백금상’을 수상했다. 안성기는 한국 최초로 휴스턴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휴스턴국제영화제는 샌프란시스코 영화제, 뉴욕 영화제에 이어 미국에서 세 번째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휴스턴국제영화제 측은 “상실과 아픔, 그리고 죽음 중간에 있는 영혼의 가슴 아픈 공명을 담아냈다”면서 “배우 안성기는 섬세하지만 선명하게, 공감되는 품격 있는 연기로 깊은 감성을 표현해냈다”고 평가했다.

국민배우 안성기부터 풍부한 감정선과 연기력으로 사랑을 받은 유진 그리고 다양한 작품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는 김혜성이 출연한다. 안성기는 장의사 ‘성길’ 역을 맡아 김혜성과 특별한 부자 궁합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혜성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삶이 무너진 성길의 아들 ‘지혁’ 역을 맡았다. 유진은 내면의 상처를 가졌지만 그 누구보다 씩씩하게 삶을 살아가고 있는 ‘은숙’ 역을 맡았다. 특유의 밝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성길 부자를 변화시키는 인물이다.

영화 ‘종이꽃’은 사고로 거동이 불편해진 아들과 살아가는 장의사 성길이 옆집으로 이사 온 모녀를 만나 잊고 있던 삶에 대한 희망을 품게 되는 이야기이다. 상실과 아픔 그리고 죽음과 관련된 묵직한 이야기를 섬세하면서도 따뜻하게 담아낸다. 특히 각자의 상처를 지닌 인물들이 함께 모여 서로의 희망이 되어준다는 이야기는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모든 관객에게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 <종이꽃>은 10월 개봉 예정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