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30 (금)

코로나 시대의 핀테크

기사입력 2020-10-07 10:10:21기사수정 2020-10-07 10:10
  • 인쇄하기

[핀셋 핀테크] 핀셋처럼 핀테크 이슈와 정보를 콕콕 짚어드립니다

1화 코로나 시대의 핀테크

(셔터스톡)
(셔터스톡)

코로나는 우리의 일상을 송두리째 바꿨다. 예수의 탄생만큼 중요한 기점이 됐다. ‘뉴욕타임스’의 한 컬럼니스트는 현시대를 B.C(Before Corona)와 A.C(After Corona)로 구분했다. 전염병은 우리 사회의 모습을 구석구석 바꿔놓고 있다. 여행과 같이 흔히 즐기던 여가를 못 누리는 것은 기본이고, 퇴근하고 같이 맥주 한 잔을 마셨던 친구의 얼굴도 가물가물하다. 열악한 경제 상황으로 문을 닫는 가게가 생겼고, 명예퇴직을 권하는 기업도 생겨났다. 이 혼란 속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산업이 있는데, 바로 ‘핀테크’다.

‘핀테크(Fintech)’는 ‘금융(Finance)’에 ‘IT기술(Technology)’을 활용한 서비스나 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를 뜻한다. 핀테크의 종류를 구분하면 크게 간편결제, 송금, 대출, 개인 자산관리 등으로 나뉜다. 근래에 생긴 개념은 아니다. 미국의 간편결제 서비스로 유명한 페이팔은 핀테크의 원조다. 우리가 익숙하게 써온 온라인 뱅킹도 일종의 핀테크다.

다만 4차산업 시대에 진입하면서 핀테크는 기술의 발달로 인해 이전의 서비스보다 더 간편하고 다양해졌다. 단적인 예로서 6자리 비밀번호만으로 송금이 가능한 카카오페이나 인공지능 로봇이 알고리즘을 토대로 고객에게 투자 전략을 제공하는 로보어드바이저만 봐도 알 수 있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 간편결제가 이끄는 핀테크

핀테크 산업의 규모는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핀테크의 대표적인 분야인 모바일 결제 서비스가 성장한 덕분이다. 미국 시장조사 기관인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Allied Market Research)는 전 세계 모바일 결제 시장이 2016년부터 2022년까지 연평균 33.4%의 성장률을 보이며 2022년까지 약 3조4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 간편결제 시장도 계속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간편결제 서비스 현황’을 보면 2018년 간편결제 전체 이용금액은 80조1453억 원으로 집계됐다. 간편결제 서비스가 본격화한 2016년의 26조8808억 원에 비하면 약 3배 정도 성장했다.

이러한 성장세는 코로나 이후에도 계속 유지되고 있다. 지난 7월 한국은행이 발표한 ‘코로나 19 확산 이후 국내 지급결제 동향’에 따르면 전년과 비교했을 때 비대면 결제가 많이 증가했다. 코로나가 한창 심했던 2월에서 5월 사이 실적을 분석했을 때 대면 결제는 전년 동기 대비 8.4%가 감소했다. 대신 모바일이나 PC를 활용한 비대면 결제는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했다.

5월 기준 비대면 결제에서 간편결제의 비중은 42.7%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간편결제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의 비중은 69.1%였다. 과반이 넘는 핀테크 기업이 현재 간편결제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

◆ 얼어붙은 투자 시장의 명암

(KPMG)
(KPMG)

코로나의 영향으로 확실히 전체 투자액은 줄었다. 다만 핀테크에 대한 벤처캐피탈의 투자는 강세를 보였다. 지난달 경영 컨설팅 회사 KPMG가 발간한 ‘2020 상반기 핀테크 동향 보고서(Pulse of Fintech H1 2020)’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글로벌 핀테크 투자액은 256억 달러로 전년 대비 17% 수준에 그쳤다. 핀테크에 대한 벤처캐피탈 투자는 200억 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투자 시장도 코로나로 인해 얼어붙었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에 따르면 6월 기준 국내 투자사들은 789개사에 총 1조6495억 원을 투자했다. 투자한 회사나 금액의 규모가 작년과 비교했을 때 17.3% 감소했다. 지난 1분기는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했는데, 갈수록 감소 폭이 늘어나는 추세다. 코로나 인한 불확실성이 투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각 사 보도자료)
(각 사 보도자료)

하지만 이러한 혼란 속에서도 투자 유치에 성공한 핀테크 기업도 있다. 파운트, 보맵, 펀다, 해빗팩토리가 그 주인공이다. 지난 5월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인 파운트는 15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LB인베스트먼트, 산업은행 등이 투자했으며 파운트의 누적 투자액은 200억 원을 넘어섰다. 보험 분석 및 관리 서비스를 운영 중인 보맵과 해빗팩토리는 각각 85억 원과 2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P2P 금융’으로 불리는 온라인 대출 서비스를 운영 중인 펀다는 66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어려운 시장 여건 속에서 한 발 더 앞으로 나갈 동력을 마련한 셈이다.

앞서 밝힌 것처럼 코로나가 이 사회의 중요한 분기점이 됐다. 국립암센터 예방의학과 기모란 교수는 모 방송에 나와서 “3년 내에 코로나가 종식된다면 낙관적인 시나리오겠지만, 그보다 더 오래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말로 한 치 앞도 모르는 상황이 닥친 것이다. 신문지상을 도배하는 ‘언택트’는 이제 일상이 될 것이다. 비대면 금융은 가속화될 것이고, 핀테크는 지금보다 더 익숙하고 일상적인 서비스가 될지도 모른다. 앞으로 격주로 핀테크와 관련된 이슈와 정보를 소개할 예정이다. 핀테크가 점심 메뉴 고르는 것처럼 쉬워지는 그 날까지.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