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1. 26 (목)

키워드로 보는 환경 이슈

기사입력 2020-11-04 08:40:23기사수정 2020-11-04 08:40
  • 인쇄하기

[feel환경 시대 必환경 생활] PART2. 알쏭달쏭 환경용어

락토 오보 베지테리언을 위한 건강 식단, 업사이클링 원단을 쓴 컨셔스 패션…. 환경 관련 뉴스를 읽다 보면 종종 낯선 용어가 등장해 이해하는 데 애를 먹는다. 정확한 의미를 모르면 그 뜻을 유추하기 힘든 경우도 많다. 채식의 종류에는 무엇이 있으며, 업사이클링과 리사이클링은 어떻게 다를까? 어렵고도 생소하게 느껴지는 생활 속 환경 용어를 알기 쉽게 정리해봤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LIFE | 제로 웨이스트

0을 뜻하는 ‘제로’(zero)와 쓰레기를 의미하는 ‘웨이스트’(waste)가 합쳐진 단어로, 포장을 줄이거나 재활용이 가능한 재료를 사용해서 쓰레기를 최대한 줄이는 운동을 가리키는 용어다. 개개인이 생활 속에서 쓰레기를 줄인 사례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고 지인들과 공유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제로 웨이스트 운동으로는 ▲카페에서 손수건·텀블러 이용하기 ▲장 볼 때 장바구니 가져가기 ▲냉장고 속 남은 재료로 요리하기 ▲옷 수선하기 등이 있다.

제로 웨이스트 실천법 ‘5R’

① 필요하지 않은 물건 거절하기(Refuse)

② 쓰는 양 줄이기(Reduce)

③ 일회용이 아닌, 다회용품 이용하기(Reuse)

④ 재사용이 불가능할 때는 재활용하기(Recycle)

⑤ 썩는 제품은 매립하기(Rot)

‘나는 쓰레기 없이 살기로 했다’의 저자 비 존슨은 제로 웨이스트 운동의 창시자로 꼽히는 인물이다. 그는 이 책에서 ‘5R’ 운동을 언급하며, 이 중에서 불필요한 물건을 거절하는 것이 제로 웨이스트의 출발점이자 가장 중요한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FOOD | 비거니즘

동물을 착취해 생산한 모든 제품과 서비스를 거부하는 사상을 말한다. 그중 완전 채식주의를 뜻하는 ‘비건’은 고기류와 생선은 물론 우유, 꿀 등 동물로부터 얻은 모든 식재료를 먹지 않으며, 식물성 식품만 섭취한다. 또 음식뿐 아니라 동물의 털로 만든 옷이나 액세서리, 동물 실험을 진행한 화장품 등도 이용하지 않는다. 한국채식연합에 따르면, 국내 채식주의자 수는 지난해 기준 150만 명 내외로, 15만 명에 불과했던 2008년에 비해 10배 가까이 늘었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BEAUTY | 크루얼티 프리

‘학대(Cruelty)에서 자유롭다(Free)’는 뜻으로 동물실험을 하지 않거나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는 제품, 또는 이를 나타내는 상표를 의미한다. 화장품이나 의류 등 뷰티 업계에서 주로 쓰이는 말이다. 크루얼티 프리를 추구하는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로는 영국 ‘러쉬’, 미국 ‘닥터브로너스’ 등이 있다. 동물권 논의가 활발한 유럽은 2004년 동물실험을 금지했고, 2013년부터는 동물실험을 거친 제품과 원료를 판매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토끼를 기억하세요!

동물실험을 하지 않는 브랜드를 알아보려면 토끼 그림을 찾으면 된다. 크루얼티 프리를 지향하는 기업 대부분은 제품에 토끼 모양의 상표를 표시한다. 동물실험에서 가장 많이 희생되는 동물이 토끼라는 점을 상징화한 것이다. 크루얼티 프리 상표는 여러 국제 기관에서 발급하는데, 크게 국제 조직 ‘크루얼티프리인터내셔널’, 국제동물보호단체 ‘PETA’, 호주동물실험반대단체 ‘CCF’ 등이 있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FASHION | 컨셔스 패션

‘의식 있는’을 의미하는 단어 ‘컨셔스’(conscious)와 ‘패션’(fashion)의 합성어로, 소재 선정부터 제조 공정까지 윤리적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의류를 말한다. 재활용 원단을 사용해 옷, 잡화 등을 만드는 ‘업사이클링 패션’과 친환경 소재로 의류를 제작하는 ‘에코 패션’ 등 관련 용어를 모두 아우른다. 제품 생산 과정에서 재활용 소재를 애용하며 지속가능한 패션을 지향하는 패션 브랜드로는 파타고니아, 아디다스, H&M 등이 있다.

업사이클링 VS 리사이클링

리사이클링은 버려진 제품이나 재료를 수선해 다시 쓰는 것을 의미한다. 말 그대로 ‘재’활용을 뜻한다. 반면 업사이클링은 재활용한 물건에 디자인적 요소를 가미하거나 활용 방식을 바꿔 전혀 다른 제품으로 탄생시키는 행위를 일컫는다. 폐현수막을 옷감으로 쓰거나 자동차 안전벨트로 가방을 만드는 사례가 이에 해당한다. 리사이클링보다 한 차원 더 나아간 개념으로, 재활용품을 ‘업그레이드’하는 의미로 이해하면 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