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1. 26 (목)

완벽하지 않은 채식주의자들의 이야기

기사입력 2020-11-16 09:15:03기사수정 2020-11-16 09:15
  • 인쇄하기

(동녘 제공)
(동녘 제공)

비거닝

이라영 외 공저

동녘·1만4000원

심각한 기후 위기와 바이러스가 인류를 위협하는 오늘날, 환경 문제가 대두되면서 채식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환경보호적 측면에서 ‘채식’은 단지 채소를 먹는 것이 아닌, 고기와의 단절을 선언하는 행위이기에 선뜻 도전하기가 쉽지 않다. 마음만큼은 채식주의이지만, 육식에 익숙해진 몸이 따라주지 않기 때문이다.

‘비거닝’은 이와 같은 고민을 안고 있는 비건 입문자를 위한 책이다. 남보다 좀 더 먼저 세상을 바꾸기 위해 채식을 선택한 이들의 도전기를 담고 있다. 그러나 감히 따라하지도 못할 것 같은 완전무결한 삶을 살며 ‘논비건’에게 훈수를 두는 내용은 아니다. 오히려 버터를 너무 좋아해서 비건 버터를 만들거나 충동적으로 치킨을 먹고 좌절하길 반복하는, 말 그대로 채식에 기웃대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그중 한 명은 이 책의 저자들 가운데 본인이 가장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일 것이라며 자부하기도 한다.

이들이 채식을 시작하고 경험해보지 않은 세상을 마주하는 모습은 흥미롭다. 어떤 이는 사과 종류가 3000여 가지나 된다는 사실을 배우고, 소금 친 아스파라거스의 참맛을 깨달으며, 비건 레스토랑의 군침 도는 메뉴에 눈이 커다래진다. 그러면서도 가끔씩 찾아오는 유혹을 억누르며, 지구를 살리는 길에 한 발자국 더 나아간다.

책은 어설프게나마 채식을 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처음부터 완벽한 채식주의자가 될 필요는 없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그러면서 작심삼일이라도 좋으니 환경을 살리는 일에 동참해볼 것을 넌지시 권한다. 지구를 구하지는 못할망정 망가뜨리는 데는 동참하지 말아야 한다며, 적어도 망하는 시간은 늦춰야 하지 않겠느냐며, 담담하면서도 단호하게 채식의 필요성을 역설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