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4. 19 (월)

코엔바이오, 세계 최초로 김치에서 찾은 유산균주 개발

기사입력 2020-11-26 09:35:02기사수정 2020-11-26 09:36
  • 인쇄하기

최근 김치에서 추출한 유산균 균주를 밝혀내는 희소식에 김치종주국의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

독보적인 미생물 신균주 순수분리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코엔바이오(대표 염규진)는 한국 발효 김치에서 세계 최초로 유산균의 하나인 류코노스톡 홀잡펠리 (Leuconostoc holzapfelii Ceb-kc-003)를 분리 및 동정에 성공했다. 따라서 균주에 대한 안전성 및 사용기준이 적합하다고 인정되어 지난 9월 식약처로부터 ‘식품원료의 한시적 기준 및 규격 인정서’를 취득하였다.

지난 2016년부터 4년여간 'Leuconostoc holzapfelii Ceb-kc-003'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 결과 현재까지 국내 특허등록 3건이 있으며, 관련 내용으로는 '탈모 예방 및 발모 촉진, 성기능 개선 등이 있는 균주 및 조성물(제10-1734960호)'과 '지방분해능을 가진 조성물(제10-1790548호)', 류코노스톡 속 균주를 포함하는 장 기능 개선용 조성물(제10-2173168호) 등이 있다. 그리고 미국과 중국 및 유럽에 국제특허를 출원하였고, 일본에 출원한 특허는 등록이 확정되었다.

현재 국내 시판 중인 유산균 발효음료 모거트(MOGUT®)는 미국 FDA에 OTC(일반의약품)으로 등록되었다. 또한 한국 식약처에 류코노스톡 홀잡펠리 균주가 식품 원재료로 인정됨으로써 등록된 균주의 다양한 효능을 활용한 새로운 제품 개발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엔바이오가 만든 닥터홍구르트·닥터홍프로 유산균 음료도 류코노스톡 홀잡펠리 균주가 함유된 음료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다.

한편, 코엔바이오는 류코노스톡 홀잡펠리의 효능을 중심으로 모발 건강 관련 제품의 개발 및 국내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연구 결과에 따라 개별 인정형 건강기능식품으로도 등록할 예정이다. 코엔바이오 염규진 대표는 “모발 건강 관련 건강기능식품이 개발된다면 이는 앞으로 탈모 관련 의약품을 대체할 수 있다”라며 “장 건강 및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프로바이오틱스 및 포스트바이오틱스 제품 시장으로의 진출 등 고수익 창출의 기회가 열릴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말했다.

면역력 증진에 대한 전 세계 소비자들의 관심과 유산균 소비 확산세로 김치수출은 올해 9월 사상 최대의 수출실적을 거두게 됐다.

코로나 시대에 그 어느 때보다 개인의 건강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져 있는 현재 코엔바이오는 국내 전통 발효식품에서 분리한 토종 유산균으로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제품의 개발로 향후 국내시장 매출 증진 및 해외시장 진출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한국이 다른 나라에 비해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적은 이유가 ‘발효 김치’ 때문이라는 분석이 프랑스 몽펠리에대학 장 부스케 명예교수에서 나온 바 있다.

코로나19바이러스는 아니지만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능은 2014년 확인했다. 김치 발효가 진행될수록 바이러스 감염이 더욱 억제됐다는 연구결과의 조명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