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1. 26 (화)

'노역배우'로 돌아온 송승환, 인생 3막을 열다

기사입력 2020-12-09 10:17:44기사수정 2020-12-09 10:17
  • 인쇄하기

‘더 드레서’ 배우 송승환

▲연극 '더 드레서'로 9년 만에 돌아온 배우 송승환(정동극장)
▲연극 '더 드레서'로 9년 만에 돌아온 배우 송승환(정동극장)

‘난타’의 제작자이자 공연 연출가, 평창 동계 올림픽 개·폐막식 총감독까지 인생의 화려한 2막을 그려온 배우 송승환이 연극 ‘더 드레서’로 돌아왔다. 연극으로 무대에 서는 건 2011년 ‘갈매기’ 이후 9년 만이다. ‘더 드레서’는 제2차 세계대전이 한창인 전쟁통 속에서 공연을 올려야 하는 한 극단 대표이자 노배우의 이야기를 담는다. 그는 주인공이 걸어온 삶의 길이 자신의 인생을 닮은 것 같아 이 작품을 택했다. 아역배우에서 중견배우로, 이제는 노역배우로 인생 3막을 열어갈 그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오랜 만에 연극 무대에 서는 소감은?

연극은 방송이나 영화처럼 편집이 없어요. 내가 연기하는 캐릭터를 관객들에게 온전히 보여줄 수 있지요. 그래서 더 설레고 기대가 됩니다. 이번 공연을 시작으로 관객과 자주 만나면 좋겠어요. 그렇게 하기 위해 더 열심히 준비 중입니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이제 내가 ‘노역배우’로 활동할 수 있겠다 싶은 순간 만난 작품이에요. 극작가 로날드 하우드는 워낙 훌륭한 작가죠. 여러 작품을 두고 고민했는데, ‘더 드레서’는 일단 제 삶과 가장 많이 닮은 이야기 같았어요. 극중 ‘선생’은 한 극단을 책임지는 대표이자 배우입니다. 저 역시 제작자이자 배우의 삶을 살고 있잖아요. 여러 가지 공감 가는 부분이 많은 작품이어서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노배우’ 역을 연기하며 느낀 점은?

저도 이제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노인 역할을 멋지게 해내고 싶다는 욕심이 생기더라고요. 노역을 제대로 연기해보는 게 처음이라 스스로도 기대감이 큽니다.

특별히 와 닿았던 대사가 있다면?

배우로서 공감되는 부분이 많았는데, 특히 “배우는 다른 이들의 기억 속에만 존재해. 인생에 가장 아름다운 일은 누군가에게 기억되는 거야”라는 대사가 와 닿았어요. 영화나 드라마는 영상 기록이 남지만, 연극은 현장 예술이기 때문에 작품을 목격한 관객의 기억 속에만 남잖아요. 요즘 공연을 영상화하자는 얘기도 많은데, 저는 ‘생선회를 통조림에 넣은 것과 같다’고 비유해요. 연극은 관객과의 호흡과 소통을 통해 완성되는 거니까요.


▲송승환은 작품에서 한 극단 대표이자 노배우인 '선생' 역을 맡았다.(정동극장)
▲송승환은 작품에서 한 극단 대표이자 노배우인 '선생' 역을 맡았다.(정동극장)


작품 외에 준비 중인 일은?

최근 이순재 선생님, 오현경 선생님, 김영옥 선생님을 뵈었어요. 요즘 준비 중인 유튜브 방송 ‘송승환의 원더풀 라이프’ 촬영 때문이었죠. 이 방송은 제가 원로 배우 선생님들을 인터뷰하는 내용인데요. 선생님들의 이야기를 아카이브로 만들고 싶어서 기획한 채널이에요.

선배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느낀 점은?

사적인 자리에서 선생님들의 그 시절 방송, 영화, 공연 이야기를 들으면 참 재미있어요. 방송국에서 거의 생방송으로 드라마를 촬영하던 때의 이야기는 그분들이 아니면 들을 수 없죠. 지금까지 세 분을 뵈었고, 앞으로도 더 많은 배우 선생님들을 만날 예정인데, 언젠간 제 이야기로 끝을 맺을 수 있지 않을까 해요. 앞서 배우의 길을 걸어오신 분들의 이야기를 들으면 참 많이 존경스럽고, 배울 점도 많은데요. 저도 그렇게 제 이야기를 남길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나이 들고 싶은지?

지금까지 배우로 살아오며, 연기에 대한 마음가짐이나 자세가 바뀌진 않았어요.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상대 배우를 생각하고, 배려하는 태도는 깊어진 것 같아요. 그렇게 쌓여가는 연륜을 받아들이면서 나이 들어가고 싶어요. 앞으로도 제가 할 수 있는 역할로 관객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아질 거라 생각해요. 꾸준히 연기하고, 공연 제작하면서 재밌는 일을 할 겁니다.


▲연극 '더 드레서' 포스터(정동극장)
▲연극 '더 드레서' 포스터(정동극장)

연극 '더 드레서'

일정 2021년 1월 3일까지 장소 정동극장

연출 장유정 출연 송승환, 안재욱, 오만석, 정재은 등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