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1. 26 (화)

[카드뉴스] 한 해의 끝자락에 즐길 만한 12월 전시

기사입력 2020-12-15 08:00:32기사수정 2020-12-15 08:00
  • 인쇄하기










2020년을 풍요롭게 마무리 하고 싶은브라보 독자를 위해 12월에 가볼 만한 전시를 소개한다.


#황금광시대 : 1920 기억극장

일정 12월 27일까지 장소 일민미술관

신문과 잡지를 통해 1920~30년대 경성의 모습을 돌아보고 이를 오늘날의 시선으로 재구성한다. 조선희의 장편소설 ‘세 여자’ 속 잡지 편집실을 재구성한 전시작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 과거와 현재를 연결한다.


#박래현 : 삼중통역자

일정 2021년 1월 3일까지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20세기 한국 화단을 대표하는 여성 작가 박래현을 재조명한다. 회화, 판화, 태피스트리 세 가지

매체를 넘나들며 활약한 그녀의 예술 세계를 총 4부에 걸쳐 소개한다.


#헬로, 스트레인저!

일정 12월 19일까지 장소 하자센터

전시 ‘헬로 스트레인저’는 우리 사회 여러 고정 관념을 세 작가의 그림책으로 살펴보게 한다. 인간을 비커에 담아 실험하는 쥐 그림 등 낯설고 기묘한 기분이 드는 작품들을 통해 당연하게 여겨온 것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도록 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